> 경제 > 경제일반

전자식 마스크, 국내서도 출시 가능…국표원, 예비 안전기준 26일 제정

안전기준 오는 12월 22일 시행…내년 안전기준 제정

  • 기사입력 : 2021년10월25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10월25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해외에서는 불티나게 팔리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안전기준이 없어 출시할 수 없었던 전자식 마스크가 안전기준이 마련으로 내년부터는 국내에도 선보일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전자식 마스크 제품 예비 안전기준'을 제정해 26일 공고한다고 25일 밝혔다.

전자식 마스크는 전자식 여과장치(필터, 전동팬)를 부착해 미세입자를 차단하고 편하게 호흡할 수 있는 기기이지만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산업융합제품으로 안전기준이 없어 제품을 국내에서 출시할 수 없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전자 'LG 웨어러블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사진=LG전자] 2020.09.04 sjh@newspim.com

이에 업계에서 지난 5월 규제샌드박스 제도를 통한 안전기준 제정을 요청했고 국표원이 관계부처를 포함한 전문가 협의체를 구성해 예비 안전기준을 마련했다.

정식 안전기준 제정에는 통상 1년의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제품의 빠른 출시를 지원하고자 예비 안전기준을 우선 제정했다.

제정한 예비 안전기준에 따르면 전자식 마스크를 통과하는 흡입 공기와 배출 공기는 반드시 전자식 여과장치의 필터를 통과해야 한다. 필터의 재질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고시한 의약외품 원료규격인 교체용 폴리프로필렌 필터의 기준에 적합해야 한다.

또한 마스크 본체는 유해물질 14종과 휘발성유기화합물 함유량 기준치, 내충격성, 방염성, 방수성능, 배터리 안전기준 등의 안전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예비 안전기준의 상세 내용은 국표원 홈페이지 또는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자식 마스크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이 정하는 공급자적합성확인대상 제품에 해당된다. 이에 따라 전자식 마스크 제조·수입업자는 출고·통관 전에 제품시험을 실시·의뢰해 안전성을 확인한 뒤 안전인증(KC) 마크를 부착해 제품을 유통해야 한다.

한편 소비자들은 전동팬이 내장돼 편하게 호흡할 수 있고 필터교체 시기를 자동으로 알려주는 등 스마트한 마스크 제품으로 선택의 폭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제정·공고된 전자식 마스크 예비 안전기준에 따라 업계가 원활히 제품출시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오늘 12월 22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예비 안전기준 시행 이후 조속히 관련 법령을 개정해 정식 안전기준은 내년 안에 제정할 계획이다.

이상훈 국표원 원장은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산업융합제품인 전자식 마스크가 국내에 신속하게 출시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를 비롯한 전문가들과 협력해 예비 안전기준을 마련했다"며 "기업들이 안전기준을 철저히 준수해 편리하고 안전한 마스크 제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제품안전성 조사를 비롯한 사후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