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이억원 기재부 차관 "유류세 한시적 인하…다음주 세부 내용 발표"

"유류세·LNG 할당관세 인하"
"에너지 비용 등 생활물가 부담 완화"

  • 기사입력 : 2021년10월22일 08:57
  • 최종수정 : 2021년10월22일 08: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성소의 기자 = 정부가 유류세를 한시적으로 인하한다. 인하폭과 적용시기 등 세부 내용은 다음주 중 발표될 예정이다. 최근 급격히 오른 액화천연가스(LNG)에 대한 할당관세율을 추가로 인하하는 방안도 함께 내놓는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이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 겸 제31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 차관은 "최근 국제유가는 2018년 이후 가장 높은 배럴당 80달러 대 초반을 기록 중"이라며 "천연가스도 수요가 급증해 지난해 평균가격 대비 7배 수준인 35.3불에 달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코로나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31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10.22 yooksa@newspim.com

이어 "이러한 천연가스 가격 급등은 유가를 올리는 요인으로도 작용한다"며 "이러한 글로벌 에너지 가격 상승세에도 국내 에너지 수급상황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현재 원유는 매월 8000만 배럴을 도입 중이고 올해 비축유 목표량 구매도 완료해 총 1억 배럴을 확보한 상태다. 천연가스도 장기계약 비중이 80% 내외에 달해 사용량의 절반인 발전용은 감축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다만 "최근의 글로벌 에너지 가격 급등세는 국내 물가에 상방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물가안정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유류세를 한시적으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하폭과 적용시기 등 구체적 방안은 다음주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세부내용을 발표할 것"이라며 "LNG에 대한 할당관세율을 추가 인하하는 방안도 함께 발표하겠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이 차관은 "유류세 인하 조치와 함께 농축수산물 수급관리, 공공요금 동결 등안정적 물가관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soy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