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美 국무부 "대북관여 지속"…셔먼 "북·미 직접 접촉 있었다"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달성 전념"
"북 SLBM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절대적 규탄"

  • 기사입력 : 2021년10월21일 08:41
  • 최종수정 : 2021년10월21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각) 한국전쟁 종전선언에 대해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달성에 전념하고 있다"며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원칙을 재확인했다.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북미 간 직접적인 접촉이 있었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종전선언 관련 한미 간 협의가 어느 정도 진전됐느냐는 미국의소리(VOA) 방송 질문에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달성을 위해) 우리는 미국과 동맹국, 그리고 배치된 군대의 안보를 증진시키는 가시적 진전을 이루기 위해 조율되고 실용적인 접근법의 일환으로 북한과의 관여를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19일 신형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사진 = 노동신문] 2021.10.20 oneway@newspim.com

국무부는 한국 언론이 한미 양국이 종전선언 채택에 대비해 문안에 대해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국무부가 자체 법률가들을 상당수 투입해 종전선언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한 데 대해선 대답하지 않았다.

앞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북미 간 직접적인 접촉이 있었다며 북한과 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셔먼 부장관은 지난 19일(현지시각) 뉴욕에서 열린 2021년 코리아 소사이어티 연례 만찬 기조연설에서 여러 차례 공개적으로 밝혔듯이 미국은 북한에 적대적 의도가 있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우리의 (대화)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바란다"며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 접근에서 단계적이고 실용적인 방식을 취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근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에 대해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이웃나라들과 국제사회 안보를 위협하고 전 세계 비확산 노력을 약화시킨다"며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여러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도발을 절대적으로 규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 상황을 모니터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향하는 길을 모색하기 위해 동맹국과 파트너 국가, 특히 한국, 일본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미국은 강하지만 자유롭고 평화로우며, 미국의 가치와 비전을 공유하는 동맹국과 어깨를 나란히 할 때 더욱 강해진다면서 한국은 미국의 동맹이자 동반자이며 진정한 친구라고 역설했다.

특히 한미 양국이 힘을 합친다면 이겨낼 수 없는 도전은 없다며, 한국은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그리고 더 확장된 세계의 평화와 안보, 번영을 위한 핵심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 방위에 대한 미국의 공약은 철통같이 굳건하며 수 십년 전 군사동맹으로 시작된 한미동맹은 포괄적 파트너십으로 성장하고 꽃을 피웠다고 소개했다.

셔먼 부장관은 이어 "기후변화 위기 대응은 미국과 한국이 함께 더 멀리 더 빠르게 갈 수 있는 분야 가운데 하나"라며 양국이 기후 위기 등에 함께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