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단독] "북한학 교수에게 피해 상담을?"...대학 성폭력센터장 60%가 비전문가

기사입력 : 2021년10월12일 05:30

최종수정 : 2021년10월12일 10:59

전국 304개 중 185개 대학 센터장이 비전공자
김병욱 "외부 전문가 초빙해 센터장 임명해야"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대학 내 성희롱·성폭력 담당기구의 센터장이 비전문가로 임명되면서 대학 내 상담센터가 유명무실하게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국회 교육위원회 김병욱(포항시남구울릉군) 국민의힘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대학 내 성희롱·성폭력 담당기구 센터장 현황자료'에 따르면, 성희롱·성폭력 센터를 운영 중인 국내 대학 10곳 중 6곳이 성(性) 및 상담 관련 지식이 전무한 교수를 센터장으로 임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당 자료에 따르면 국내 4년제 및 전문대학 304곳 중 185개의 대학이 대학 내 성희롱·성폭력 담당 기구에 비전문가를 임명했다. 무려 61%에 달하는 비율이다.

담당센터장의 전공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간호·보건 계열 전공자가 42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상담 38곳 △교육 24곳 △법학 20곳 △유아·아동 13곳 △경영·경제·무역 13곳 △공학계열 12곳 △일반직 9곳 △기독학과 8곳 등의 순이었다.

이 외에 △건축학 △실용음악학 △북한학 △신소재공학 △뷰티코디네이션 △영상애니매이션 △한문교육과 등의 전공자가 성희롱·성폭력 센터장으로 임명된 곳도 있었다. 

전문가들은 이같이 성(性)이나 상담 관련 지식이 전무한 사람이 성희롱·성폭력 센터장을 맡게 될 경우 전문적인 상담 서비스 제공이 어려울 뿐더러 성폭력 사건 발생 시 효과적인 대처가 어려울 수 있다고 우려한다.

안경옥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공동대표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학교 내 성희롱·성폭력 담당 센터장이 일정 기간만 직을 담당하거나 직위가 비정규직인 경우도 있다"며 "학내 사건이 발생했을 때 문제를 제대로 처리할 수 있는 사람인가에 대해 염려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학교에서 센터를 학내 중요한 기구로 생각했으면 애초에 비전공 담당자들을 센터장으로 구성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기구를 형식적으로 만들어 놓다 보니까 사건이 생기면 제대로 처리되지 않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학교에 상담이나 심리 쪽 전공 학부가 있어서 센터장을 배출하면 좋지만 관련 학과가 없다 보면 외부 채용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외부 전문가 채용 시 비용 문제가 발생하니까 대학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부분들도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 leehs@newspim.com

김병욱 의원도 "대학 내 성희롱·성폭력 상담과 관련된 학과가 없는 학교들이 비전공자나 행정직원을 센터장으로 임명하고 있는 것 같다"며 "상담센터의 효과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학내에서 찾기보다 대학과 이해관계가 맞물리지 않은 외부 전문가를 초빙해 센터장으로 임명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대학이 외부 전문가를 센터장으로 초빙하는데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을 수 있으므로, 정부에서 대학 내 성폭력·성희롱 센터가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재정 지원을 하는 것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jool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사진
'땡큐' 외친 바이든…재계, 투자보따리 풀고 뭘 얻었나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조셉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리 기업들을 향해 다시 한번 '땡큐(Thank You)'를 외쳤다. 현대자동차그룹이 105억 달러 규모의 투자 보따리를 푼 것을 비롯해 삼성과 롯데, 한화 등 국내 주요 그룹의 대미 투자가 보다 속도를 내고 있어서다. 재계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방한을 통해 한·미 관계가 기존의 안보동맹에서 미래지향적 경제안보동맹으로 격상된 것에 큰 의의를 두고 있다. 양국 기업 간 반도체, 배터리, 청정에너지 등 핵심 분야에서 기술과 공급망 협력을 강화, 상호 번영의 초석을 다졌다는 평가다. ◆ 현대차 105억 달러 등 재계, 대미 투자 '더 빨리, 더 많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22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면담 후 2022-05-23 05:2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