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티맵모빌리티, 중소 주차설비자들과 동반성장 나선다

한국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과 상생 MOU 체결

  • 기사입력 : 2021년10월08일 11:21
  • 최종수정 : 2021년10월08일 1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주차장의 플랫폼화가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티맵모빌리티가 기존 중소 설비업체들과 동반성장을 위해 팔을 걷어 붙였다.

티맵모빌리티는 전날 한국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과 플랫폼사-설비사간 상생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왼쪽부터 양성우 티맵모빌리티 MOD2 그룹장과 김호정 한국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이 플랫폼사-설비사간 상생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T맵모빌리티] 2021.10.08 nanana@newspim.com

설비사는 차량이 주차장에 입차 할 때 동작하는 차량 번호인식기나 차단기 등을 설치하고 유지·관리 하는 업체다. 대부분 중소기업들로 구성돼 애플리케이션 내 결제, 주차정보 데이터화 등 플랫폼 기능 구현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번 MOU는 이런 설비사들의 역할과 티맵과 같은 플랫폼사들의 역할을 명확히 구분하고, 협력함으로써 주차시장의 발전을 공동으로 도모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티맵모빌리티는 중소 설비사들이 시장에서 외면받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주차 관련 서비스의 상호 연동, 데이터 공유 등 디지털 전환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실제로 티맵모빌리티는 지난해 7월 부산시청을 시작으로, 수원시 공영주차장, 사직종합운동장, 인천시청 등에 티맵 주차를 적용, 주차장의 디지털화를 지속적으로 이뤄냈다. 설비 구축 및 유지보수는 설비사에게 맡기고 티맵은 플랫폼 역할에 충실했다는 설명이다.

양성우 티맵모빌리티 MOD2그룹장은 "플랫폼사들이 주차장 사업에 직접 진출하는 케이스가 증대되며, 설비관련 중소기업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티맵모빌리티는 플랫폼사로서 중소기업이 대다수인 주차설비업계와 각자의 장점과 역할에 충실하며, 이용자 분들의 주차 편의성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