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K리그 제주유나이티드 김경재 막판 결승골...리그 5위 올라서

  • 기사입력 : 2021년10월03일 20:32
  • 최종수정 : 2021년10월03일 20: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주=뉴스핌] 변준성 기자 = 남기일 감독의 제주유나이티드의 김경재가 전·후반 경기시간이 지난 인저리타임에서 주심의 휘슬이 울리기 바로 전 짜릿한 결승골을 터트리며 막판 홈 관중을 열광의 도가니로 골인시켰다.

제주는 3일 오후 서귀포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성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3라운드에서 2대1의 승리를 따냈다. 전반전에만 나온 스코어 1대1로 팽팽하게 맞선 경기는 후반전 들어서 골이 나오지 않아 지루한 모습으로 흘러갔고, 후반전 종료시간까지 지나면서 무승부로 끝났구나 싶은 막판 김경재가 인저리타임에서 골을 터트렸다.

[제주=뉴스핌] 변준성 기자 = 김경재가 인저리타임 결승골을 터트리며 성남FC를 물리친 제주유나이티드. 2021.10.03 tcnews@newspim.com

이날 승리로 지난 대구FC 경기에 이어 리그 2연승에 성공한 제주는 승점 43점으로 리그 5위로 올라섰다.

홈팀 제주유니이티드는 3-4-3 포메이션으로 나서 선취골도 빨랐다. 전반 9분 이창민의 절묘한 침투 패스를 받은 안현범이 오른쪽 측면을 매섭게 파고들며 문전 앞으로 크로스를 전개했고 기니비사우 출신의 용병 제르소가 마무리했다. 올 시즌 성남 상대로 제주 데뷔골을 터트렸던 제르소는 경기 초반 쾌조의 컨디션으로 성남의 수비 집중력을 계속 괴롭혔다.

반격에 나선 성남FC는 전반 36분 동점골을 터트렸다. 이종성이 아크 중앙에서 감각적인 개인기로 제주의 수비라인을 순간적으로 무너트린 뒤 과감한 슈팅으로 제주의 골망을 흔들었다.

제주유나이티드는 후반 11분 교체 카드를 활용했다. 진성욱과 강윤성을 빼고 이정문과 김봉수를 기용했다. 이에 성남FC도 빠르게 대처했다. 강재우와 박용지를 정석화와 뮬리치를 맞바꾸며 제주의 전술 변화에 대응했다.

제주의 공세가 점차 거세지자 성남은 후반 24분 김민혁 대신 서보민을 마지막 교체카드로 활용하며 분위기 전환에 나섰다. 제주는 후반 27분 정우재의 왼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안현범의 회심의 헤더가 성남의 육탄방어가 가로막히며 홈팬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제주는 후반 37분 이창민이 기습적인 오른발 중거리포를 가동했지만 골대 위로 살짝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하지만 계속 두드리면 문을 열리는 법이다. 제주는 경기 막판 공격에 가담한 중앙수비수 김경재가 극적인 결승골을 터트리며, 이날 경기는 제주의 드라마 같은 승리로 막을 내렸다.

[제주=뉴스핌] 변준성 기자 = 제주유나이티드가 3일, 서귀포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성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3라운드'에서 2대1의 승리를 때냈다. 2021.10.03 tcnews@newspim.com

결승골을 터트린 김경재는 "K리그 데뷔골이었기에 더욱 기뻤다"면서 "득점하는 순간 열광 같은 응원의 모습에 소름이 돋았다. 제주의 팬들이 나를 더 뜨겁게 불태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코로나19 생활속 거리두기로 모처럼 관중 앞에서 재개된 성남FC 경기는 생각보다 많은 시민들이 서귀포월드컵경기장을 찾아와 홈팀을 응원하며 초가을의 청명한 날씨까지 만끽했다. 이날 제주홈경기는 유료관중 1730명이 입장했다.

tcnew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