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심야 술자리 성추행' 30대 현직 판사 송치

  • 기사입력 : 2021년09월24일 15:28
  • 최종수정 : 2021년09월24일 1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방역수칙을 어기고 지인들과 새벽까지 술을 마시다 동석한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현직 판사가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30대 현직 판사 A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8일 새벽 1시 서초구의 한 아파트에서 20~30대 남녀 지인 6명과 술을 마시다 한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로고

A씨는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A씨를 신고한 신고자와 피해자도 이후 "오해가 있었다. 성추행은 없었다"는 내용의 탄원서와 진술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하지만 성추행은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경우 처벌하지 않는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하지 않아 경찰은 수사 끝에 강제추행이 있었던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fil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