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김여정 "남측, 적대적이지 않다면 관계회복 논의할 용의 있다"

"종전선언, 좋은 발상...시기 적절한지 살펴야"
적대시정책 철회 주장..."선결조건 마련돼야"

  • 기사입력 : 2021년09월24일 13:29
  • 최종수정 : 2021년09월24일 13: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4일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과 관련, "남한이 언동에 매사 숙고하고 적대적이지만 않다면 얼마든지 남북 간 긴밀한 소통을 다시 유지하고 관계회복과 발전 전망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문에서 "종전선언은 흥미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미 연합군사 훈련 연기를 요청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사진=뉴스핌DB]

김 부부장은 다만 "지금 때가 적절한지, 모든 조건이 논의를 하는 데 만족되는지 먼저 살펴봐야 한다"면서 대북적대시정책 철회가 우선시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지금과 같이 우리 국가에 대한 이중적인 기준과 편견, 적대시적인 정책과 언동이 지속되고 있는 속에서 반세기 넘게 적대적이었던 나라들이 전쟁의 불씨가 될 수 있는 모든 것을 그대로 두고 종전을 선언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종전이 선언되자면 쌍방간 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고 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지독한 적대시정책, 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먼저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부장은 "이러한 선결조건이 마련돼야 서로 마주앉아 의의있는 종전도 선언할수 있을 것"이라며 "남북관계, 한반도의 전도문제에 대해서도 의논을 해볼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남한은 늘 자기들이 말하듯 진정으로 한반도에 항구적이고 완전한 평화가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하자면 이러한 조건을 마련하는 것부터 신경을 써야 한다"고 촉구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