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종전선언' 제안에 "시기상조...대북적대시정책 철회가 최우선"

리태성 외무성 부상 담화...문대통령 제안 이틀 만
"한미동맹 속 종전선언, 참혹한 결과 초래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9월24일 07:27
  • 최종수정 : 2021년09월24일 07: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은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시기상조"라면서 대북 적대시정책 철회가 우선시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리태성 외무성 부상은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제76차 유엔총회무대에서 조선반도에서의 종전선언문제가 다시금 부상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 인공기와 철조망. [사진=로이터 뉴스핌]

리 부상은 "종전선언은 장기간 지속돼오고있는 한반도의 정전상태를 끝낸다는것을 공개하는 정치적 선언이라는 점에서 상징적"이라면서 "앞으로 평화보장체계 수립으로 나아가는 데 있어 한 번은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한반도 정세가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속에 종이장에 불과한 종전선언이 우리에 대한 적대시철회로 이어진다는 그 어떤 담보도 없다"며 "한반도에서 산생되는 모든 문제의 바탕에는 예외없이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이 놓여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를 힘으로 타고 앉으려는 미국의 군사적 위협에 대처한 우리의 정당한 국방력강화조치는 '도발'로 매도된다"면서 "우리를 위협하는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군비증강행위는 '억제력확보'로 미화되는 미국식 이중기준 또한 대북적대시정책의 산물"이라고 비판했다.

리 부상은 지난 2월과 8월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3' 시험발사, 한미 미사일지침 종료 선언 등을 언급하며 "눈앞의 현실은 종전선언 채택이 시기상조라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 부상은 "우리를 둘러싼 정치적 환경이 달라지지 않고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종전을 열백번 선언한다고 하여도 달라질것은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히려 한미동맹이 강화되는 속에서 종전선언은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파괴하고 북과 남을 끝이 없는 군비경쟁에 몰아넣는 참혹한 결과만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리 부상은 "종전선언이 현시점에서 조선반도정세안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미국의 적대시정책을 은페하기 위한 연막으로 잘못 이용될수 있다는것을 바로 보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이중기준과 적대시정책철회는 조선반도정세안정과 평화보장에서 최우선적인 순위에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며 종전선언을 제안한 바 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