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재용 가석방 한달' 삼성, 숨고르기 끝내고 투자 본격화

23일 백악관 반도체 공급망 회의 개최
삼성, 파운드리 투자처 윤곽 나올 듯
삼성SDI도 배터리 고장 투자 앞둬

  • 기사입력 : 2021년09월20일 07:02
  • 최종수정 : 2021년09월20일 0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삼성의 대규모 투자 계획이 추석 연휴 이후 윤곽이 잡힐 전망이다. 가석방 출소 후 청년 일자리 등 사회공헌 활동에 집중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본격적인 경영 행보를 이어갈지 관심이 쏠린다.

20일 재계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은 미국 현지에 대규모 반도체와 배터리 공장 신설을 위한 투자를 앞두고 있다.

먼저 삼성전자는 170억 달러, 우리 돈으로 20조원에 달하는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투자처 결정을 앞두고 있다. 오는 23일(현지시간) 미 정부 주관으로 열리는 세 번째 반도체 공급망 회의 후 구체화될 가능성이 높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오는 23일 백악관에서 지나 레이몬도 미 상무부 장관과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주재로 반도체 공급망 회의가 열린다. 백악관에서 반도체 회의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멀티캠퍼스에서 진행되는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기다리고 있다. 2021.09.14 pangbin@newspim.com

앞서 지난 4월 12일과 한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5월 20일 두 차례 회의가 열린 바 있다. 모두 회상회의로 열렸다. 1차 회의의 모두 발언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반도체 원판인 웨이퍼를 손에 든 채 "반도체가 곧 인프라"라고 강조한 바 있다.

3차 회의에 참석할 기업명단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앞선 회의와 마찬가지로 삼성전자를 비롯해 대만 TSMC, 미국의 인텔 등 반도체 업체들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앞서 두 차례 회의에 모두 참석했다.

특히 이번 회의는 지난 한미정상회담 성과를 점검하는 후속 회의 성격이 강해 삼성전자의 현지 투자처가 구체화될지 관심이 높다. 삼성전자는 지난 한미정상회담에서 170억 달러 규모의 반도체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삼성은 현재 텍사스주 오스틴과 테일러 등 5곳을 후보지로 놓고 저울질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성SDI도 미국에 배터리 공장 신축을 검토 중이다. 삼성SDI 대표단은 지난달 미국 일리노이주를 방문해 배터리 공장 건설을 타진했다. 일리노이주는 삼성SDI의 고객사인 미국 전기차 업체 리비안의 공장이 있는 곳이다. 리비안은 '제2의 테슬라'로 불릴 만큼 전기차 시장에서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일리노이를 비롯해 미시간 등이 유력 후보지로 점쳐지고 있다. 미시간 디트로이트에는 세계 4위 완성차업체 스텔란티스의 공장이 있다. 스텔란티스는 푸조·시트로엥·피아트·지프 등 14개 브랜드를 거느린 세계 4위 완성차 업체다. 삼성SDI와의 합작사 설립이 거론되는 회사 중 하나다.

업계에선 삼성SDI가 미국 내 배터리 공장을 신설하고, 미국 내 생산 배터리를 스텔란티스, 리비안 등 미 전기차 업체에 공급하는 것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재계에선 반도체 공장에만 20조원에 달하는 비용이 투입되는 만큼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투자 계획을 살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 때문에 추석 연휴에 미국행이 점쳐지기도 했으나 올 연휴에는 국내에 머물며 투자 계획을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가석방 출소 후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있다. 지난 14일 서울 역삼동 '삼성청년SW아카데미(SSAFY)'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 참석해 김부겸 국무총리 등을 만나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논의한 것이 전부다.

삼성 관계자는 "오는 23일 예정된 반도체 공급 회의의 경우 참석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으나 앞서 회의가 화상회의로 열린 만큼 참석이 어렵지는 않아 보인다"며 "미국내 여러 후보군에서 제시하는 인센티브 등을 검토해 최종 투자지역을 선정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