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문대통령 실명 비난' 김여정에 "기본적 예의 지켜져야"

김여정, 문대통령 향해 "매사 언동 숙고해야"
통일부 "한반도 평화·관계 발전에 도움 안돼"

  • 기사입력 : 2021년09월16일 12:51
  • 최종수정 : 2021년09월16일 12: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통일부는 16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언급해 비난한 것과 관련해 "어떠한 경우에도 상대방에 대한 기본적 예의와 존중은 지켜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 매체에서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한 적은 있지만 김 부부장이 실명을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 청사 내부 [사진=뉴스핌 DB]

당국자는 "북한이 우리 대통령을 직접 거론하면서 비난한 것은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북한이 최근 연이어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깊은 우려를 표한다"면서 "유관국과 긴밀 협의하면서 발사 배경과 의도, 발사체 제원 등을 분석하고 향후 북한 동향을 주시하면서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 진전에 가장 좋은 길은 대화와 협력"이라면서 "북한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 협력의 길로 조속히 나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 부부장은 문 대통령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참관 당시 '도발'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비난하며 "남북관계가 여지없이 파괴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부부장은 대통령까지 나서 대방을 헐뜯고 걸고드는데 가세한다면 부득이 맞대응 성격의 행동이 뒤따르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그것을 바라지 않는다. 매사 언동에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