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2050년까지 해양쓰레기 '제로'로 만들 것"

국제 연안정화의 날 맞아 SNS 메시지 "국제협력 더욱 강화"

  • 기사입력 : 2021년09월15일 09:09
  • 최종수정 : 2021년09월15일 09: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해양쓰레기 문제해결과 관련, 오는 2050년까지 제로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제 연안정화의 날'을 맞아 발표한 SNS 메시지에서 "정부는 친환경 어구를 보급하고 해양쓰레기 수거와 처리를 위한 전용 선박과 시설을 확충하고 있다"며 "해양쓰레기를 효율적으로 재활용하기 위한 기술개발도 병행하며 국내 해양 플라스틱쓰레기 발생량을 2030년까지 60% 줄이고, 2050년까지 제로로 만들 것입니다.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협력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40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1.09.14 photo@newspim.com

문 대통령은 "잠깐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이 분해되는 데에는 450년이 걸린다"며 "미세플라스틱은 해양생물은 물론 우리의 건강까지 위협한다. 다행히 우리나라 연안의 미세플라스틱 농도가 해양생물에 영향을 주는 수준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지만 안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작은 실천으로 큰 변화를 만들어왔다"며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바닷가 쓰레기를 줍는 작은 행동 하나하나가 모여 거대한 생명의 바다를 꿈틀거리게 할 것이다. '바다를 마중하다'라는 올해 국제 연안정화의 날 슬로건처럼 우리와 미래세대가 깨끗한 바다를 온전히 마중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