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삼성중공업, 중국 내 생산법인 철수...영성 법인으로 일원화

1995년 설립돼 26년 간 거제조선소에 선박 블록 공급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14:29
  • 최종수정 : 2021년09월14일 14: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삼성중공업은 중국 내 생산 법인인 영파(宁波) 유한공사를 철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이 소유한 토지 등 자산은 중국 정부가 인수할 예정으로, 잔여 공정을 연말까지 완료하고 내년 초 인수 인계 절차 마무리를 위해 협의 중이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컨테이너선 전경 [제공=삼성중공업]

중국 영파 법인은 지난 1995년 설립돼 26년간 거제조선소에 선박 블록을 공급해 왔다. 하지만 설비 노후화로 인한 생산효율 저하에 따라 철수하게 됐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중국 내 2개 사업장에서 이뤄진 블록 제작은 향후 설비 합리화가 갖춰져 생산성이 높은 영성 법인으로 일원화한다"며 "집중 육성해 효율을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