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조성은 "내가 제보자…윤석열 기자회견 보고 공개 결심"

"김웅, 대검 민원실에 하십시오"가 정확한 표현

  • 기사입력 : 2021년09월10일 22:53
  • 최종수정 : 2021년09월10일 22: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연루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조성은씨가 10일 자신이 제보자가 맞다고 인정했다.

조성은씨는 이날 JTBC 뉴스품에 출연해 "(김웅 의원이) 대검 민원실에 하십시오. 절대 중앙지검은 안 됩니다. 이게 정확한 표현"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연루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조성은씨가 10일 자신이 제보자가 맞다고 인정했다. [사진=JTBC 유튜브 캡쳐] 2021.09.10 kimsh@newspim.com

조씨는 지난해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대위 부위원장을 지낸 인사다.

조씨는 '왜 본인에게 전달했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사실 오늘까지도 김웅 개인에 대한 사적 감정은 없다. 그때 어떤 계기가 됐던 신뢰 하는 마음이 있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며 "신뢰가 어떻게 생겼는지는 내심이라 모른다. n번방 TF나 선대위 차원에서 여러 일을 하다 보니 제보 받는걸로 알고 있던 차에 함께 주셨던 게 아닐까"라고 말했다.

김웅 의원과의 소통을 제보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제보라기보단 사고였다"며 "담당 취재기자와는 사적으로는 자주까지는 아니더라도 온오프라인상에서 교감을 하고 있었다. 윤 전 총장이 이슈였으니까 (대화창 이야기까지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조씨는 특정 캠프와 연루 의혹에 대한 질문에 "사실 기자회견 내지는 언론 보도를 보면서 굉장히 황당하고 모욕당하고 있다고 느꼈고 제가 참여하지 않은 캠프에 가서 제가 참여하지 않고 있다고 확인해달라고 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며 "저는 개임적으로 이번 대선서 나오는 후보가 다 부적절하다고 생각했다. 캠프 참여 생각 없었고 정당 생활을 오래했지만 회의감도 들었다. 본업에 집중하는 시간이 필요했기 때문에 전혀 상관없다가 이걸 해명, 반격하기 위해 특정 캠프 소속이라는 이야기를 계속 들으면 그 자체가 굉장히 스스로 웃겨지는 게 아닌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