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세계 1위 전기차 배터리' CATL 배터리 탑재 푸조 화재..안전성 우려

노르웨이서 충전 중 푸조 e-208 화재..NCM811 배터리 탑재
정확한 화재 원인 밝혀지지 않아

  • 기사입력 : 2021년09월10일 11:24
  • 최종수정 : 2021년09월10일 11: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세계 전기자동차 배터리 점유율 1위 업체인 중국 CATL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안전성 우려가 제기된다. 

10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 근교 도시인 홀멘에서 지난 8일(현지시간) 충전 중인 푸조 e-208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바이두(百度)]

이 차량에는 CATL이 공급하는 NCM811 배터리가 탑재된다. NCM811은 배터리 양극재의 핵심 원료인 니켈과 코발트, 망간의 비율이 각각 80%, 10%, 10%씩 들어간 제품이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차량이 충전되는 동안 연기가 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CATL의 NCM811 배터리는 작년에도 안전성 논란에 휩싸인 적이 있다. NCM811 배터리가 탑재된 광저우기차(GAC)의 전기차 '아이온S(AionS)'에서 작년 5월에 이어 8월 두 차례 등 세 차례 화재가 발생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CATL이 배터리 니켈 함량을 높이려다 안전성 문제가 발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니켈의 비중이 높으면 에너지 밀도가 높아져 먼 거리 주행이 가능하지만, 안전성이 낮아져 화재 위험이 커진다.

다만 CATL은 에너지 밀도가 낮은 리튬인산철(LEP) 배터리가 주력이기 때문에 아직 하이니켈계 NCM 배터리에서 기술력이 한국 배터리사 만큼 높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wisd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