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제14호 태풍 '찬투' 14일 한반도 영향권...경북 지자체들 진로 주시

  • 기사입력 : 2021년09월09일 14:32
  • 최종수정 : 2021년09월09일 1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울진·영덕·포항=뉴스핌] 남효선 기자 = 9일 오후 915h㎩(헥토파스칼) 규모의 초강력 태풍으로 발달이 예상되는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의 예상진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올 8월과 지난 2년간 잇따른 태풍 내습으로 큰 피해를 입은 포항시와 영덕, 울진 등 경북 동해연안 지자체들은 이번 14호 태풍 '찬투가' 14~15일 폭우를 몰고 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측되면서 진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제14호 태풍 '찬투'의 예상 진로도[사진=기상청 홈페이지] 2021.09.09 nulcheon@newspim.com

기상청에 따르면 제14호 태풍 '찬투'가 9일 오후 915h㎩, 중심풍속은 초속 55m 수준의 초강력태풍으로 발달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태풍 '찬투'는 12~13일 대만 남단과 중국 남동 해안 부근을 거쳐 이르면 14일, 늦으면 15일 우리나라도 영향권에 들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9일 오전 9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760km해상을 지난 태풍 '찬투'는 이날 오후 9시쯤 필리핀 마닐라 동북쪽 약 540km 부근 해상을 지나 14일 오전 9시 중국 상하이 남남서쪽 약 230km 부근 육상에 도달할 것으로 기상청은 관측했다.

기상청은 태풍 '찬투'가 대만을 거쳐 북쪽으로 향하게 되면 14일 전후해 우리나라 제주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며 태풍이 저기압으로 변질되드라도 남쪽의 고온 에너지와 만나 호우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예측했다.

기상청은 14일 오후 9시쯤 태풍 '찬투'는 중심기압 980ha, 초속 29m 규모로 내다봤다.

울진군 등 경북 동해안 지자체는 태풍 '찬투'의 진로를 주시하며 만약의 사태에 대한 대비를 서두르고 있다.

울진군 재난안전부서 관계자는 "태풍 '찬투' 관련 기상청의 예상 진로 관측을 주시하며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14호 태풍 '찬투'는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꽃의 한 종류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