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완주군·민간건설사, 지역업체 하도급 확대 공감

  • 기사입력 : 2021년09월06일 13:32
  • 최종수정 : 2021년09월06일 13: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완주=뉴스핌] 홍재희 기자 = 전북 완주군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민간공동주택 시공자와 손을 잡았다고 6일 밝혔다.

완주군은 이를 위해 우미건설㈜, ㈜대우건설, 중흥토건㈜, ㈜모아종합건설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완주군청사 전경[사진=뉴스핌DB] 2021.09.06 obliviate12@newspim.com

이들 시공자는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지역자재·장비·건설인력을 우선 선정 될 수 있도록 협력하고 완주군은 적극 행정지원을 통해 함께 명품 주거단지 조성을 위해 노력 할 예정이다.

현재 완주 삼봉지구(웰링시티)는 2022년 11월 완주 푸르지오 더 퍼스트, 완주 운곡지구(복합행정타운)는 2023년 2월 모아미래도 1차를 시작으로 입주가 시작될 예정이다.

oblivia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