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염태영 수원시장 "한반도기는 항구적 평화·통일 염원하는 상징"

  • 기사입력 : 2021년09월01일 09:03
  • 최종수정 : 2021년09월01일 09: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경기 수원시가 수원시의회 의원 3명이 지난달 31일 열린 수원시의회 제36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한 '수원시청 한반도기 게양' 관련 발언에 대해 "광복절에 태극기와 함께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상징하는 한반도기를 게양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평양=뉴스핌]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19일 저녁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공연 '빛나는 조국'에서 첫 시작을 알리며 한반도기가 올라가고 있다. 2018.09.19

이날 '5분 발언'에서 나선 시의원들은 "한반도기 게양으로 시민들의 혼란과 분열을 초래했다"며 "한반도기가 지닌 의미가 광복절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수원시는 광복 76주년을 기념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염원하며 8월 14일 오전 수원시청사 태극기 옆에 한반도기를 게양했다. 수원시청사에 한반도기를 게양한 것은 처음이었다. 한반도기는 8월 31일까지 게양됐다.

수원시측은 "광복절은 태극기를 게양해야 하는 5대 국경일인데, 수원시청에는 한반도기가 걸렸다"는 한 시의원의 주장에 대해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시청 게양대에 태극기를 내리고 한반도기를 게양한 적이 없다"며 "한반도기는 태극기 옆 시 슬로건 등을 알리는 깃발을 거는 자리에 게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때는 그 자리에 세월호 희생자 추모기를 걸었고, 호국보훈의 달에는 '나라사랑 큰나무기'를 게양했는데 광복절을 기념해 남북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며 한반도기를 게양한 것에 대해 비판하는 것은 선뜻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시는 "남북 평화와 화해의 상징으로 사용했던 한반도기를 게양한 것을 비판하고, 정치 공세를 펼치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시의원은 "한 시민단체의 제안으로 시작된 한반도기 게양은 시민 의견을 충분하게 수렴하지 않은 일방통행식 결정"이라며 "한반도기 게양과 같은 행정으로 민민갈등이 일어나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수원본부가 한반도기 게양을 제안했지만, 수원시 39개 시민단체가 한반도기 게양을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며 "한반도기는 특정 단체에 의해 게양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염태영 시장은 "한반도기 게양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염원하는 것으로 본래 의미는 숭고하며 명확하다"며 "소모적이고 의미 없는 공세로 의미를 퇴색시키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