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전국 경기남부

수원시 '2030 소통 프리토킹 세 번째 이야기' 잔잔한 공감

기사입력 : 2021년08월31일 11:39

최종수정 : 2021년08월31일 11:39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경기 수원시가 30일 오후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로비에서 연 '2030 소통 프리토킹 세 번째 이야기'에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어려움을 겪는 청년 문화예술인과 대학생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2030 소통 프리토킹 세 번째 이야기'에 참가한 청년이 의견을 말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2021.08.31 jungwoo@newspim.com

지난 5월 시작해 3회째를 맞은 '2030 소통 프리토킹'은 청년들이 사회 이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하는 자리다. 이날은 20~30대 청년 15명과 염태영 수원시장, 김호진 수원시의회 의원 등이 참여해 '코로나19로 사라진(달라진) 것들'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방송인 이지애씨가 진행했다.

무용 예술인인 30대 여성은 "관객 밀집도를 낮추려면 여러 번 나눠서 공연을 해야 하는데, 무용과 같은 공연은 횟수를 늘리는 게 한계가 있어 어려움이 많다"며 "수원화성문화제도 매년 참가했는데, 코로나19로 인해 2년째 취소돼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환경을 받아들이고 변화해야 하는데 아직은 어려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장애인복지 기관에서 사회복지사로 일하는 20대 여성은 "음악을 하는 장애인 청년을 지원하는 일도 하는데, 장애인 음악인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공연할 기회가 많이 줄었다"며 "비대면 공연도 열기 어렵다"고 아쉬워했다.

대학생인 20대 청년은 "거리에서 시민들이 예술을 쉽게 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면 예술인들에게도 새로운 길이 열릴 것"이라며 "지자체나 국가에서 코로나19 시대에 예술인들이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피아니스트인 30대 여성은 "거리에서 공연하려면 음향 장비가 필요한데, 장비가 워낙 비싸다 보니 청년 예술인들은 개인적으로 구비하기 어렵다"며 "음향 장비를 공유하는 서비스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문화예술계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고, 지난해에는 문화예술인 지원사업을 했다"며 "예술인들은 다채로운 소규모 공연을 하고, 관객들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장애인 음악인들을 어떻게 지원하면 가장 효과적일지 제안을 해주시면 지원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에는 대학생 5명이 참여했다. 대학생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수업이 계속되면서 학생들의 교류가 거의 없어졌다"고 아쉬워했다.

한 학생은 "지금 1, 2학년 학생들은 학교가 어떻게 생겼는지도 모를 것"이라며 "대학 생활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축제도 비대면으로 진행해 학생들이 만날 기회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메타버스를 활용한 축제를 열어 관내 대학교 학생들이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만들면 좋을 것"이라며 "수원시가 주관해 '메타버스 축제'를 열어 달라"고 제안했다.

염 시장은 "대학교 1, 2학년 학생들이 '대학 생활'을 해보지 못했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미안한 마음이 든다"며 "학생들의 의견을 실현할 수 있도록 충분하게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다문화가족 지원 기관에서 일하는 베트남 출신 이주민 청년도 코로나19 이후 겪는 어려움을 이야기했다.

그는 "다문화 여성들이 센터에 와서 한국어 공부를 했었는데, 코로나19 사태 이후 온라인 수업을 한다"며 "집에서 아기를 보면서 제대로 수업을 들을 수 없어 너무 힘들다고 어려움을 토로하는 엄마들이 많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청년들의 좌절감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청년들은 어려움이 있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희망을 잃지 말고,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 달라"고 당부했다.

수원시는 지난 5월 11일, 주제로 첫 번째 '소통 프리토킹'을, 6월 7일 두 번째 '소통 프리토킹'을 열었다.

jungwoo@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사진
'땡큐' 외친 바이든…재계, 투자보따리 풀고 뭘 얻었나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조셉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리 기업들을 향해 다시 한번 '땡큐(Thank You)'를 외쳤다. 현대자동차그룹이 105억 달러 규모의 투자 보따리를 푼 것을 비롯해 삼성과 롯데, 한화 등 국내 주요 그룹의 대미 투자가 보다 속도를 내고 있어서다. 재계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방한을 통해 한·미 관계가 기존의 안보동맹에서 미래지향적 경제안보동맹으로 격상된 것에 큰 의의를 두고 있다. 양국 기업 간 반도체, 배터리, 청정에너지 등 핵심 분야에서 기술과 공급망 협력을 강화, 상호 번영의 초석을 다졌다는 평가다. ◆ 현대차 105억 달러 등 재계, 대미 투자 '더 빨리, 더 많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22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면담 후 2022-05-23 05:2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