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단독] 지인 동원해 엄마 눈앞에서 10대 무차별 폭행…경찰 수사 착수

"장기밀매 구경 시켜줄까", "죽여버리겠다" 협박까지
"오히려 우리가 피해자…딸이 A군으로부터 폭행 당했다" 반박

  • 기사입력 : 2021년09월01일 14:37
  • 최종수정 : 2021년09월01일 14: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한 학부모가 자신의 딸을 괴롭혔다는 이유로 성인 남성들을 동원해 10대 학생을 협박하고 폭행까지 했다는 사건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피해 학생 측은 어머니와 함께 있는 상황에서도 이 남성들이 "죽여버리겠다"면서 수차례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고등학교 3학년 A군(18)을 때린 40대 B씨 등 3명을 폭행 및 협박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1일 밝혔다.

경찰과 고소인인 A군 어머니에 따르면 B씨 등은 지난달 24일 서울 용산구 B씨가 운영하는 가게에서 A군을 협박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A군이 자신의 딸 C양(15)에게 욕설을 하고 괴롭혔다는 이유로 지인인 30대 남성들을 불러 A군을 폭행하고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지난달 22일 오후 6시쯤 C양과 통화를 하던 중 C양이 자신과 여자친구를 험담했다는 이유로 욕설을 했다. 전화를 건네받은 B씨는 "둘 다 잘못했으니 사과하라"고 했다. 그러나 A군은 C양이 성의없는 사과를 했다며 반성문을 요구했고, B씨는 "무슨 반성문이냐"며 전화를 끊었다.

경찰로고 [사진=뉴스핌DB]

한 시간여가 지난 오후 7시40분쯤 A군은 "집 근처로 나오지 않으면 죽여버리겠다"는 익명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받고 나간 곳에는 B씨 모녀와 30대 남성 3명이 있었다. 이들은 A군과 함께 있었던 친구들도 불러 무릎 꿇고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심지어 '장기밀매를 하니 구경 시켜줄까, 통나무로 만들어줄까'라며 협박까지 했다고 한다.

이후에도 협박 전화가 이어지자 이튿날인 24일 오후 5시쯤 A군은 어머니, 이모와 함께 B씨가 운영하는 가게를 찾았다. A군은 "무릎 꿇고 진심으로 사과하면 없던 일로 해주겠다"는 B씨의 말에 용서를 빌었다.

그러자 B씨의 지인인 한 남성이 "그걸로 끝난 줄 알았냐"며 A군의 머리를 때렸다. 이 남성은 A군을 구석으로 데리고 가 커튼을 친 뒤 A군의 입에 휴지와 라이터를 물리고 때리는 등 6시간 동안 폭행했다고 한다.

그는 A군에게 "뒷골목으로 데리고 가 (칼로) 한 대 놔줄까"라며 협박했으며, A군의 어머니에게는 "아들 데리고 차에 태운다. 그럼 아들 다시 못 본다"고 말했다고 한다. 당시 현장에는 B씨의 전화를 받고 온 A군 여자친구의 부모와 또 다른 친구들의 부모도 있었으나 아무도 저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군 어머니는 "그 남성이 가게 밖으로 못 나가게 해서 사실상 가게에 갇혀 있었다. 어른들도 무서워서 말 한마디 제대로 못할 정도였다"며 "아들이 '빨리 끝내고 싶어서 참고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A군은 현재 불안 증세를 보이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군 어머니는 "병원 인근까지 찾아온 B씨 지인을 본 아들이 놀라 뛰어들어가기도 하고 링거를 여러 번 맞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B씨는 딸이 A군으로부터 장기간 폭행과 협박을 당했다고 반박했다. B씨는 "우리 딸이 A군 여자친구에게 A군을 욕하고 못 만나게 한다고 해서 A군이 딸을 장기간 폭행하고 협박했다"며 "오히려 우리가 피해자고 저쪽이 가해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군이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B씨는 "A군이 거짓말을 하길래 부모님들 동의 하에 (지인이) 뒤통수를 때린 것이고, 그 자리에 있던 A군 친구도 같이 혼났고 같이 맞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게 정면이 유리로 돼있는데 어떻게 거기서 폭행할 수 있느냐"고 덧붙였다.

경찰은 A군 측을 상대로 고소인 조사를 마쳤으며, 향후 B씨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조사 중인 사항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fil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