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해군 독도함·英 '퀸 엘리자베스' 항모, 동해서 탐색·기동전술 훈련

국방부 "미군은 이번 한영 연합훈련에 참가 안해"

  • 기사입력 : 2021년08월31일 14:39
  • 최종수정 : 2021년08월31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한국 해군과 영국 최신예 항공모함 퀸 엘리자베스호(6만 5000t급) 전단이 31일 동해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한다.

항모 전단은 구축함 2척, 호위함 2척, 지원함 2척, 잠수함 1척 등 모두 8척으로 구성됐다. 항모에는 영국 해군 F-35B 스텔스 전투기 8대와 미 해군 F-35B 10대가 탑재됐다. 미국과 네덜란드 함정도 1척씩 전단을 호위하고 있다.

영국 항모 퀸 엘리자베스호 전단 [사진=영국 해군]

훈련을 앞둔 퀸 엘리자베스호 공식 트위터도 전날 항모 전단 사진과 함께 "안녕하세요, 한국!"이라며 영어와 한국어로 인사말을 올렸다.

영국 항모 전단은 지난 5월 말 인도·태평양 지역으로 출발한 뒤 남중국해 등에서 미국, 일본과 각각 연합훈련을 하고 최근 남해에 진입했다.

한국 해군에서는 대형수송함 독도함(1만4000t급)과 이지스구축함, 잠수함 등이 이날 훈련에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은 이날 하루로 계획됐으나 기상 상황 등 훈련 진행 여건에 따라 다음 날까지 이어질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해군과 영국 항모 전단은 양국의 훈련 지휘관을 각각 임명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탐색구조 훈련과 해상 기동전술 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전투기와 구축함이 항모 전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 일각에서 한미영 3국 훈련 가능성이 관측됐지만 국방부는 미국은 이번 훈련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부승찬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을 비롯한 타국 전력이 항모 전단 구성 요소로 일부 편성됐으나 이번 한영 연합훈련에 참여하지 않는다"며 "일부 매체에서 한미영 연합훈련을 한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한편 영국 퀸 엘리자베스호 항모 전단 방한을 계기로 한국 해군의 경항모(3만t급) 건조 추진이 탄력을 받게 될지 주목된다. 영국 정부는 한국 해군의 경항모 사업에 함재기 이착륙기술과 전투체계·공역통제 시스템 등 관련 기술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방한 중 영국 해군 측은 한국 해군 요원들을 위한 항모 견학 기회를 마련해 친선 교류 활동을 할 계획이다.

당초 퀸 엘리자베스호는 부산항에 기항해 미디어행사 등을 가질 예정이었지만 전단 승조원 3700여 명 중 100여 명이 확진됨에 따라 입항 계획은 무산됐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