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권오갑 현대重 회장, 두산인프라 임직원에 '한솥밥' 환영 편지

"건설기계 부문, 그룹 핵심사업으로 육성할 것" 강조

  • 기사입력 : 2021년08월23일 11:32
  • 최종수정 : 2021년08월23일 1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현대중공업그룹 새 식구가 된 두산인프라코어의 조기 정착과 시너지창출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권 회장이 지난 20일 두산인프라코어 인천 공장과 안산 부품센터 방문에 이어 23일 오전 이메일과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두산인프라코어 전 임직원에게 환영 편지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제공=현대중공업]

권 회장은 편지에서 "현대중공업그룹 한 가족이 된 것을 환영한다"며 "현대중공업그룹 가족으로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새롭게 출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환영 인사와 함게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배경 및 앞으로의 경영방침 등 임직원들이 궁금해 할만한 사안도 편지에 담았다.

인수 배경에 대해 권 회장은 "건설기계사업에서도 조선사업과 마찬가지로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어 인수를 결정하게 됐다"며 "현대중공업그룹은 건설기계를 그룹의 핵심사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며 그 한 축을 두산인프라코어가 담당해달라"고 당부했다.

권 회장은 "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는 시너지 창출을 통해 우리나라 건설기계 산업의 발전이라는 더 큰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며 "이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현대제뉴인을 출범시킨 것이며 개발, 영업, 구매 등 경영 모든 부분에서 최적 솔루션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건설기계 사업에서 기술력이 기업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전 세계 고객이 만족할만큼 두 회사가 갖고 있는 기술력을 극대화하자"고 말했다.

권 회장은 그동안 뒷바라지에 헌신한 두산인프라코어 전 임직원 가족에 방짜유기 수저 세트와 환영 카드로 구성된 선물도 전달한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두산인프라코어가 그간 이뤄낸 업적은 묵묵히 응원을 보내준 가족들이 있어 가능한 일이기에 선물 발송을 기획했다"며 "현대중공업그룹 가족이 된 것을 환영한다는 의미와 함께 한솥밥을 먹게 된 식구로 오랫동안 변치 말자는 뜻에서 수저 세트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