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증권·금융 증권

속보

더보기

기업들, 9월 회사채 발행 러쉬..."올해 사상 최대치 찍는다"

기사입력 : 2021년08월23일 11:23

최종수정 : 2021년08월23일 11:25

연내 금리인상 유력 관측에 줄줄이 발행
삼성바이오·포스코케미칼·롯데렌탈 등
"비금융기업 채권 57조, 사상 최대치 전망"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한국은행의 금리인상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기업들이 회사채 발행을 서두르고 있다. 금리인상 전 막차를 타겠다는 전략인데 반기보고서 제출도 대부분 마무리되면서 회사채 발행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오는 9월 회사채 발행을 목표로 수요예측이 예정된 기업은 총 13곳으로 회사채 발행예정 규모만 1조9600억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먼저 포스코케미칼이 오는 24일 회사채 수요예측으로 회사채 발행 러시의 시작을 끊는다. 포스코건설도 2년물로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추진하고 있다. 수요예측 결과 따라 1200억원까지 증액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표=금융감독원]

이외에도 KB생명, 종근당 등이 회사채 발행 일정을 추진하고 있다. 롯데렌탈도 내달 발행을 목표로 최대 3000억원 규모의 조달 채비에 나선 상태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오는 27일 처음으로 공모 회사채를 발행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공모채 발행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제4공장 신설 자금 마련을 위해 시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3년물과 5년물 총 3000억원 규모이고 증액은 5000억원까지 고려하고 있다.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KB증권이 맡았다.

일반적으로 기업들은 금리 인상 등 변동성이 큰 상황에서는 회사채 발행을 꺼리는 경향을 보인다. 변동성 리스크를 피하기 위한 것인데 최근에는 기존과 달리 금리 인상 초읽기 관측에도 회사채 발행에 나서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단발적 금리 인상이 아니라 대세적 금리 상승기로 판단해 금리가 더 오르기 전에 회사채를 발행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현재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올해 중으로 한국은행이 금리를 2번 인상할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자산운용사 한 관계자는 "최근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새로운 시장 개척이나 설비 투자를 대폭 늘리면서 회사채 발행을 서두르는 분위기가 역력해지고 있다"며 "금리 인상 직후까지도 이 같은 움직임이 계속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더욱이 4분기에는 통상 회사채 수요가 대폭 줄어든다는 점도 기업의 회사채 발행을 부추기고 있다. 연말에는 기관들의 회계연도 장부 마감(북클로징)이 이뤄지기 때문에 투자 여력이 축소되는 특성을 보인다. 특히 올해 들어 시장 금리가 조금씩 상승하면서 펀드의 채권 수익률도 일부 하락세에 접어들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자금이 조기에 소진되는 리스크도 높아지고 있는 셈이다.

한광열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들어 현재까지 비금융기업들이 발행한 채권 규모가 57조원에 달하고 올해 총 발행액은 80조원 내외로 추정된다"며 "지난해 발행액은 65조원으로, 2019년에도 비슷한 수준이었던 점을 고려할 때 올해 역대 최고 수준"이라고 말했다.

imbong@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