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두산인프라 인수 마무리 현대重…건설기계 합병 '웃고' 조선 '울상'

18일 지분 양수 계약 마무리 계획...2025년까지 글로벌 톱5 목표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지지부진'...결합심사 예의주시

  • 기사입력 : 2021년08월19일 18:43
  • 최종수정 : 2021년08월19일 20: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지주회사인 현대제뉴인의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양수가 마무리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글로벌 건설기계회사의 출범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현대제뉴인은 KDB인베스트먼트(KDBI)에 인수대금을 완납하고 지분 양수도를 마무리한다. 앞서 현대중공업지주와 KDBI 컨소시엄은 지난 2월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4%를 8500억원에 인수하는 본계약을 두산중공업과 체결한 바 있다.

이에 현대중공업그룹은 국내 2위인 현대건설기계와 함께 1위인 두산인프라코어까지 인수하면서 명실공히 국내 최대의 건설기계업체로 발돋움하게 됐다.

현대건설기계(위)와 두산인프라코어가 제작 생산하는 굴삭기 [제공=각 사]

◆ 국내 최고·글로벌 7위의 경쟁력...2025년까지 글로벌 5위 정조준

이번 인수가 마무리되면 현대제뉴인은 현대중공업지주 산하 건설부문 지주회사로 새 출발을 한다.

현대중공업지주 산하에는 조선 부문 한국조선해양, 정유·화학 부문 현대오일뱅크가 중간지주사로 있는데 여기에 건설기계 부문 현대제뉴인이 추가되는 것이다. 현대제뉴인 산하에는 현대건설기계와 두산인프라코어가 자리한다.

현대건설기계와 두산인프라코어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국내 시장에서 1,2위인 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는 합병 시 과반의 점유율을 차지하게 된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양사의 건설기계 굴착기 점유율은 51.2%다.

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울 합치면 7위 규모다. 영국의 건설중장비 전문지 KHL이 발간하는 옐로우 테이블에 따르면 지난 2019년 매출액 기준 두산 인프라코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은 3.3%, 현대건설기계의 점유율은 1.2%로 도합 4.5%다.

이는 볼보건설기계의 점유율 4.6%에 이은 7위 기록이다. 현대제뉴인은 오는 2025년까지 글로벌 순위 5위를 목표로 산업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조영철 현대제뉴인 신임 대표는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개발에 집중 투자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나가며 건설기계 부분이 현대중공업그룹의 핵심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양 사 간 시너지 극대화로 오는 2025년까지 세계시장점유율 5%이상을 달성해 글로벌 Top5 자리에 오르겠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두산인프라코어의 인수가 마무리되는대로 현대제뉴인에서 향후 계획에 대해 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식 출범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부분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건설기계 부문과 다른 조선 부문...대우조선 인수 '지지부진'

건설기계 부문 중간지주사인 현대제뉴인은 새 출발을 앞두고 있지만 조선 부문 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의 기업 결합은 여의치 않다.

지난 2019년 1월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해 한국조선해양까지 출범시켰지만 2년이 넘도록 결합 승인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결합심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데다가 본격적인 심사에 들어가서도 글로벌 수준의 조선업체인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 결합 시 시장 독점으로 볼 수 있는 의견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현대중공업그룹은 하반기 대우조선해양 가능성을 기대하면서 조용히 결합심사 결과를 주시하겠다는 입장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연내에 대우조선해양과 기업결합이 이뤄질 것을 기대하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두산인프라코어의 경우 현대건설기계와 합쳐지더라도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크지 않았는데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커서 조금 사례를 다르게 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