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한화디펜스,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만든다

방위사업청과 기술협력생산 계약 체결...2024년 전력화 목표

  • 기사입력 : 2021년08월17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8월17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한화디펜스는 방위사업청과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기술협력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자주도하장비는 지상부대 임무 수행 중 하천 장애물 등을 극복하기 위한 장비다. 방위사업청은 육군이 운용 중인 노후 리본부교를 대체하기 위해 최신 자주도하장비 도입을 추진해 왔다.

한화디펜스는 지난해 자주도하장비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방위사업추진위원회는 지난 6월 자주도하장비 기술협력생산 계획을 최종 승인했다.

한화디펜스는 도하장비 분야 원천기술을 보유한 독일의 GDELS(General Dynamics Land Systems)가 개발한 M3 자주도하장비의 기술을 이전 받아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M3K를 오는 2024년 전력화를 목표로 국내 생산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M3 혹서기(열대우림) 기동 [사진=한화디펜스] 2021.08.17 yunyun@newspim.com

M3는 독일과 영국, 대만, 싱가폴, 인도네시아 등 세계 여러 나라에서 실전 배치했다. 2016년 폴란드에서 실시된 NATO 연합훈련에서는 독일과 영국군이 운용 중인 M3 수륙양용차량 30대로 35분 만에 350미터 길이의 세계 최장 부교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한화디펜스가 생산할 M3K는 28톤의 경량형으로 설계되며 넓은 타이어 폭으로 연약지반에서도 별도의 구난장치 없이 진입 및 진출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장병의 생존력을 높이기 위해 방탄 기능과 화생방 방호력을 갖췄다. 기존 리본 부교 운용 시와 비교해 운용인원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군의 병력감축 추세에도 대비할 수 있다. 더불어 평시 자연재해가 발생할 경우 긴급 구호 및 복구장비 수송 등 대민지원에도 자주도하장비를 활용 가능하다.

한화디펜스는 M3 국산화를 통해 확보한 핵심기술을 기존 리본부교 성능개량 사업에도 접목할 방침이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는 "한화디펜스의 30년 이상 축적된 수륙양용 전투장비 개발 및 생산 경험과 노하우를 접목해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M3K를 성공적으로 생산할 것"이라며 "국내 방위산업 역량을 강화하고 육군의 전력증강과 자주국방 실현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