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 가계 빚 1경7000조원 '사상 최고 '

  • 기사입력 : 2021년08월04일 10:41
  • 최종수정 : 2021년08월04일 10: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의 가계 부채가 주택 구매와 신용카드 지출 증가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뉴욕 연방은행(연은)이 밝혔다.

3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가 뉴욕 연은이 공개한 올해 2분기(4~6월) 가계 부채 현황 자료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지난 2분기 미국의 가계 부채는 3130억달러 증가했다.

이는 2007년 이후 최대 규모의 증가액이며, 증가율은 2014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6월 말 미국 가계 부채는 14조9600억달러(약 1경7182조원)로 사상 최고를 나타냈다. 이전 최고치는 대공황 당시인 지난 2008년 3분기 때 12조6800억달러로, 현재 약 2조2800억달러가 더 많다.

부채 별로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2분기에 2820억달러 늘어 10조4000억달러로 집계됐다. 신용카드 대금 잔액은 170억달러, 자동차 대출의 경우 330억달러 증가했다.

2분기에 유일하게 감소한 것은 학자금 대출 잔액이다. 약 140억달러 줄어 1조5700억달러를 나타냈다.

성조기와 5달러 지폐.[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08.04 mj72284@newspim.com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