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기약없는 청장년층 접종, 코로나 확산세 차단 걸림돌 되나

50대 접종 시작, 20~40대는 내달중 전망
백신 부족해 자율접종 제외, 집단면역 불투명
활동량 많은 청장년층 불만 커, 대책마련 절실

  • 기사입력 : 2021년07월27일 11:34
  • 최종수정 : 2021년07월27일 11: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코로나 4차 대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20~40대, 이른바 청장년층 우선접종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가장 인구가 많고 활동량도 활발한 세대지만 백신수급 문제로 접종시기가 늦어지고 있다. 감염력이 큰 변이가 연이어 발생하는 상황을 감안할 때 이들에 대한 조속한 접종이 확산세 차단의 열쇠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만 55~59세 접종(화이자) 및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8만2000여명에 대한 2차 접종을 지난 26일부터 자치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오늘(25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487명으로 주말 최다를 기록한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1.07.25 pangbin@newspim.com

서울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연령별 접종과 함께 자체적 기준으로 우선접종 대상을 선정해 진행하는 자율접종도 진행중이다.

현재 서울시가 정부로부터 배정받은 자율접종 백신은 총 60만2000여회분으로 주민등록 인구수 960만명 대비 6.2% 수준이다. 확보 백신이 적어 감염 및 전파 위험성이 높은 학원·택배·콜센터·아동돌봄·복지시설·노래방·PC방 등의 종사자를 대상으로 자율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연령별 백신접종에서 제외된 20~40대 청장년층에 대한 접종은 기약없이 계속 미뤄지는 중이다. 이번 4차 대유행의 경우 백신을 맞지 않은 청장년층 감염 비중이 가장 높은것으로 알려졌지만 4단계 격상 외에는 이에 상응하는 대책은 없다.

지난 1분기 기준 서울시 연령별 인구비중을 살펴보면 50대가 156만명으로 가장 많고 40대 155만명, 20대 151만명, 30대 150만명, 60대 127만명 순이다. 취약계층으로 분류되는 60대를 제외하면 가장 많은 인구가 집중된 연령층의 백신소외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20~40대 불만도 커지는 추세다. 가장 활동이 많고 접촉이 많은 세대임에도 기약없이 백신접종에서 밀리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대로라면 올해안에 일상복귀는 어렵다는 부정적인 기류과 맞물려 정부 방역정책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청년층 우선접종을 위해 정부에 지속적으로 추가 백신 배분을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백신수급 자체가 원활하지 못한 상태라는 점을 감안하면 별다른 대안은 없다. 당초 목표인 11월 집단면역(접종률 70%)을 위해서는 청장년층에 대한 조속한 접종이 필수다.

현재 서울시 백신 접종률은 33%. 50대 및 자율접종이 마무리되면 절반 이상이 접종을 마칠 것으로 보인다. 일단 서울시는 8월중으로 40대 이하에 대한 접종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예정대로 진행되면 9월말까지 600만명 이상에 대한 접종이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다만 최근 백신수급이 원활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 시장이 직접 청년층 우선접종을 위한 백신을 정부에 요청할 정도로 각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백신접종을 시작될 때까지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거리두기 4단계를 유지하는 것 외에는 대안이 없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