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오늘부터 청약 접수

최소 청약 증거금 19만5000원
배정 물량 KB증권 28%로 가장 많아

  • 기사입력 : 2021년07월26일 08:18
  • 최종수정 : 2021년07월26일 08: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하반기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카카오뱅크가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주 청약에 들어간다. 상반기와는 달리 여러 증권사를 통한 '중복 청약'은 제한된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 접수를 시작한다. 이번 청약은 이틀 간 진행된다. 공모가는 희망가 최상단인 3만9000원이다. 최소 청약은 10주고, 최소 청약 증거금은 10주 공모가의 50%인 19만5000원이다.

신년 기자간담회 하는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사진=카카오뱅크]

배정 물량은 대표주관사인 KB증권이 28%로 가장 많다. KB증권의 최대 배정물량(1057만2693주)으로 계산하면 528만6347주는 비례로 1주씩 배분이 가능하다. 만약 청약 참가자가 528만명이 넘으면 추첨방식이 적용된다.

인수단으로 참여하는 한국투자증권의 최대 배정물량은 19%인 358만7164주다. 배정물량 3%를 확보한 하나금융투자는 56만6394주를 균등배분한다. 현대차증권(2%)의 균등배분 물량은 37만7596주다.

공모주 청약에 나설 때는 증권사 경쟁률을 살핀 뒤 결정하는 것이 좋다. 경쟁률이 높으면 공모주 물량이 아무리 많더라도 나눠줄 주식이 부족할 수 있어서다. 이 때문에 공모청약 마지막 날 오후까지 눈치를 보다 청약 마감 직전에 청약 신청이 몰릴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통상 공모주 청약은 마감일 오후에 경쟁률이 치솟는 경우가 많다.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은 역대 IPO 기록을 갈아치울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면서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0일부터 이틀 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주문 규모 2585조원, 기존 역대 최고치였던 SKIET의 2417조원을 뛰어넘었다. 단순경쟁률도 1733대1을 기록해 SKIET(1883대1)에 이어 유가증권시장 역사상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