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석열 측 "정대택, X파일 만들었다고 자백…돈 노린 일방적 주장"

"민주당원·추미애 지지자…왜 검증 안하나"
"X파일, 거짓 주장 외 실체 없다고 확신"

  • 기사입력 : 2021년07월23일 10:44
  • 최종수정 : 2021년07월23일 10: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범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법률팀이 23일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 대해 "정대택 씨는 '윤석열 X파일을 내가 만들었다'고 자백했다"며 "X파일은 실체가 있는 것이 아니라 '돈을 노린 소송꾼'의 일방적 주장을 모아둔 것에 불과하다는 점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 캠프 법률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대택 씨는 올해 4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나 정대택은 문재인 후보 법률인권특보로 활동해 현 정부 탄생에 일조했다'고 직접 게시했다"고 말했다.

[사진=윤석열 캠프 법률팀 페이스북 캡쳐]

법률팀은 "또한 민주당 당원으로서 민주당 정치인들과 교류하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였고, 급기야 며칠 전에는 '추미애 대선후보'에 대한 공개지지를 선언했다"고 지적했다.

그들은 이어 "이 정도면 정대책 씨의 정치 편향성은 확실해 보인다"며 "정대택 씨의 '돈을 노린 온갖 허무맹랑한 주장들'은 지난 14년간 11번의 유죄 판결에서 모두 거짓이라는 사실이 확정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 정치인들은 정대택 씨의 거짓 주장으로만 이루어진 문서를 두고 X파일 운운하면서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민주당을 향해 "정대택 씨가 문재인 당시 대선후보의 법률인권특보로 활동한 사실이 있나"라며 "민주당원이자 추미애 후보의 지지자인 정대택 씨와 교감 하에 거짓 주장을 퍼뜨리는 게 아니라면 왜 정대택 씨 주장의 근거가 무엇인지 검증하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윤 전 총장 캠프 법률팀은 "정대택 씨가 주장하는 X파일을 모두 검토한 결과 거짓 주장 외에 아무런 실체가 없다고 확신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들은 "앞으로 책임 있는 정치인이 자료나 근거를 제시하고 합당한 검증을 요구한다면 국민들께 성실히 답변드릴 것"이라며 "정대택 씨 주장이 거짓으로 밝혀진다면, 그 주장을 검증 없이 인용하거나 인터뷰를 보도한 매체, 정치인들도 상응하는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