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7/22 홍콩증시종합] 기술주∙헝다株 반등 속, 반도체 강세 '상승마감'

  • 기사입력 : 2021년07월22일 18:19
  • 최종수정 : 2021년07월22일 18: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22일 오후 6시18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항셍지수 27723.84(+499.26, +1.83%)
국유기업지수 10006.57(+175.55, +1.79%)
항셍테크지수 7490.13(+162.43, +2.22%)

* 금일 특징주

화훙반도체(1347.HK) : 41.45(+2.45, +6.28%)
스칼라교육(1769.HK) : 2.54(+0.73, +25.98%)
헝다뉴에너지자동차(0708.HK) : 15.88(+2.68, +20.30%)
미맹그룹(2013.HK) : 11.54(+1.72, +17.52%)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22일 홍콩증시를 대표하는 3대 지수가 4거래일 만에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홍콩항셍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83% 상승한 27723.84포인트로,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의 주가를 반영한 국유기업지수(HSCEI, H주지수)는 1.79% 오른 10006.57포인트로,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대표 기술주의 주가를 반영한 항셍테크지수(HSTECH)는 2.22% 뛴 7490.13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섹터별로는 반도체, 온라인교육, 철강이 강세장을 주도했다. 이와 함께 중국 최대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그룹 계열사 종목들과 항셍테크지수에 속한 중국 대형 과학기술주들이 대거 상승하며 수거래일 지속해온 약세 흐름을 끊어냈다.

상반기 호실적 달성과 하반기 업계 호경기 기대감 속에 반도체 섹터가 상승세를 연출했다. 대표적으로 화훙반도체(1347.HK)가 6.28%, 중신국제집성전로제조(0981.HK)가 5.44%, ASM태평양(0522.HK)이 4.06%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중국 증시정보 제공업체 동방재부(東方財富) 초이스(Choice) 데이터에 따르면 28개 반도체 상장사가 상반기 실적 전망치를 발표한 가운데, 28개 상장사 모두가 플러스 실적을 달성할 전망이다. 그 중 19개 상장사는 상반기 수익이 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그 중 일부 기업은 5배 이상 수익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다수의 업계 전문가들은 전세계적인 반도체 품귀현상이 내년까지 지속되면서, 업계의 호경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사진 = 텐센트증권] 22일 홍콩항셍지수 주가 추이

온라인교육 섹터에서는 스칼라교육(1769.HK)이 25.98%, 쿠런테크놀러지(신동방온라인 1797.HK)가 13.20%, 베스트스터디교육그룹(3978.HK)이 8.87%, 천립교육국제홀딩스(1773.HK)가 8.18%, 예견교육(6068.HK)이 6.49%, 뉴오리엔탈 에듀케이션&테크놀로지그룹(신동방 9901.HK)이 6.16%, 우화교육(6169.HK)이 4.50%, 중국동방교육홀딩스(0667.HK)가 3.0% 상승했다.

최근 중국 교육부 등 6개 부처가 '신형 교육 인프라 시설 건설에 관한 의견'을 통해 공공 통신자원을 충분히 활용해 전국 학교와 교육기관을 잇는 교육 전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다양한 종류와 등급의 교육 플랫폼 간 융합발전을 촉진하겠다고 밝힌 것이 호재가 됐다.

이와 함께 헝다그룹 계열사 종목들이 큰 폭으로 상승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헝다그룹과 광발은행(廣發銀行)이 소송을 앞두고 원만한 합의를 통해 갈등을 해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주가 상승세로 이어졌다.

헝다뉴에너지자동차(0708.HK)가 20.30%, 항등네트워크(0136.HK)가 8.86%, 중국헝다그룹(3333.HK)이 7.87%, 에버그란데 프로퍼티 서비시스 그룹(6666.HK)이 3.74% 급등했다.

이날 헝다그룹과 광발은행은 공식성명을 통해 "최근 발생한 소송전 재산 보전에 대한 민사소송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했다"면서 "앞으로 양사는 합작관계를 더욱 공고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헝다그룹은 광발은행 이싱(宜興)시 지점으로부터 1억3200만 위안의 자금을 대출받은 상태다. 대출금의 상환일자는 2022년 3월 27일로 아직 기한이 남아있지만, 헝다그룹의 부채 상환능력이 없다고 판단한 은행 측은 장쑤(江蘇)성 우시(無錫)시 중급 인민법원에 1억3201만 위안에 달하는 헝다그룹과 그 자회사의 은행 예금자산 동결을 요청했다.

해당 소식으로 헝다그룹의 재무건전성 악화에 따른 유동성 위기가 수면위로 떠오르면서 헝다그룹 계열사 종목들의 주가와 회사채 가격은 급락했다.

이에 헝다그룹은 대출 만기가 아직 도래하지 않은 데다, 올해 하반기 일부 대출금을 상환하거나 연말까지 대출금 전액을 청산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광발은행 측이 이를 참지 못하고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는 바람에 이러한 사태가 발생했다며 재산 보전 권리를 남용한 것에 대해 제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였다.

항셍테크지수 구성종목을 비롯한 중국 대형 과학기술주 또한 오랜만에 눈에 띄는 상승폭을 기록했다.

대표적으로 미맹그룹(2013.HK)이 17.52%, 콰이서우(1024.HK)가 6.93%, 메이퇀(3690.HK)이 3.55%, 제이디닷컴(징둥 9618.HK)이 3.14%, ZTE통신(0763.HK)이 2.27%, 알리바바(9988.HK)가 2.17%, 바이두(9888.HK)가 1.92%, 알리바바건강정보기술(0241.HK)이 1.82%, 샤오미(1810.HK)가 1.12% 상승했다.

그 중 미맹그룹의 경우 자사주 환매소식이 주가 상승폭을 키운 주된 배경이 됐다. 미맹그룹은 6월 29일 기발행한 주식의 10%를 넘지 않는 수준에서 자사주를 환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사주를 환매할 경우 유통되는 주식 물량이 줄어들게 되고, 이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 및 기업주가 상승 등을 기대할 수 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