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폭스바겐코리아, 수입차 시장 대중화 위한 3A 전략 발표

슈테판 크랍 사장 "수입차 진입 장벽 허물어 나갈 것"

  • 기사입력 : 2021년07월22일 11:05
  • 최종수정 : 2021년07월22일 11: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를 위한 3A 전략을 발표했다.

3A전략은 '모두가 누릴 수 있는'(More Accessible), '부담 없이 유지할 수 있는"(More Affordable)', '더욱 진보된"(More Advanced)'의 약자로 대중화를 지향하는 폭스바겐코리아의 전략을 뜻한다.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코리아는 브랜드 성과와 비전을 공유하는 주요 연례 행사인 '폭스바겐 미디어데이(2021 Media Day - Volkswagen Growth Strategy)'를 22일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의 새로운 '3A 전략'은 누구나 부담 없이 수입차를 구입할 수 있고(More Accessible), 유지보수 비용을 포함한 총 소유비용은 더욱 합리적으로 줄이고(More Affordable), 첨단 안전 장비와 편의 사양은 더욱 적극적으로 적용해(More Advanced) 폭스바겐을 모두가 누릴 수 있는 프리미엄 브랜드로 안착시킨다는 전략이다.

슈테판 크랍 사장은 "폭스바겐은 지난 2018년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 전략을 제시한 이후 수입차 시장의 문턱을 지속적으로 낮춰왔다"며 "새로운 3A 전략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수입차와 혁신적인 서비스를 모두가 누릴 수 있도록 만들고 수입차의 진입 장벽을 허물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실질적인 수입차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해 투아렉과 제타에 대한 합리적인 가격 조정을 선보인 바 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오는 7월 말부터 인도되는 신형 티구안부터 향후 출시되는 전 모델 라인업에 새로운 가격 정책을 도입한다.

우선 신형 티구안을 시작으로 향후 출시되는 전 모델 라인업에 업계 최고 수준의 5년/15만km의 보증 연장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기존 특정 모델에 적용됐던 최장 무상보증을 표준화해 유지비용 프로그램의 수준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고 수입차 유지비에 대한 인식을 개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사고 수리 토탈케어 서비스'도 수입차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향후 신형 티구안 고객을 포함, 모든 폭스바겐 신차 구입 고객들은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사고차량 보험수리 시 총 5회까지 자기부담금을 무상 지원받을 수 있으며 소유주 변경 시 양도도 가능해진다.

내연기관에 대한 발전도 동시에 진행한다.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향후 10년 이상 시장의 대다수를 차지할 내연기관에 대한 개선과 발전 역시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라는 게 폭스바겐코리아의 설명이다.

이 같은 노력의 일환이 바로 폭스바겐의 혁신적인 '트윈도징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차세대 EA288 evo 엔진이다.

전 세대 엔진 대비 질소산화물(NOx)을 약 80%까지 저감 시킨 이 엔진은 오는 7월 말부터 인도가 진행되는 신형 티구안을 시작으로 향후 출시되는 모든 디젤 모델 라인업에 적용된다.

슈테판 크랍 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폭스바겐 전동화 모델 포트폴리오에 대한 비전을 "모두가 누릴 수 있는 전기차(EV for Millions, Not for Millionaires)"로 정의하며 오는 2022년 상반기 출시를 앞둔 폭스바겐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ID.4를 직접 소개했다.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MEB 기반으로 완성된 순수 전기 SUV 모델인 ID.4는 폭스바겐 전동화 모델 포트폴리오의 첫 시작점이 되는 모델이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오는 2022년 ID.4를 시작으로 배터리 기반의 ID. 패밀리 모델을 순차적으로 국내에 선보이며 전기차의 대중화를 선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