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매체, 윤석열에 집중공세..."칼부림에 이골 난 검찰퇴물도 쩔쩔 매는 행태 가관"

"물고 뜯는 싸움으로 날과 달 보내" 비난
'윤석열 비판' 국내 발언 집중 소개하기도

  • 기사입력 : 2021년07월22일 06:20
  • 최종수정 : 2021년07월22일 0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 매체들이 대통령 선거를 앞둔 남한의 상황을 거론하며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특히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해 야당 진영에 대한 비판 수위가 높아지는 모양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1일 '권력욕에 환장한 시정배들의 추태' 제목의 기사에서 "권력을 쥘수 있다면 양재물이라도 마실 기상으로 야당 후보들 사이에 벌어지고 있는 비난전은 그야말로 가관"이라고 전했다.

[대구=뉴스핌] 김태훈 이지율 기자 =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오후 대구백화점을 방문해 지지자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2021.07.20 taehun02@newspim.com

매체는 윤 총장을 비롯해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유승민, 전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 전 감사원 원장 최재형을 비롯해 10여명이나 되는 권력 야심가들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거나 선출경쟁에 나서서 남을 물고 뜯는 싸움으로 날과 달을 보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지금껏 검사 노릇밖에 해본 것이 없고 경제와 안보 등에 대해서는 문외한이다'나 '특정정당에 황급히 들어가는것은 맞지 않는다', '숭어가 뛰니 망둥이도 뛴다'는 등 국내서 언급된 발언을 거론했다. 이어 "아마 농촌의 동네 개들도 그렇게 싸우라면 이같이 하지는 못할것"이라고 힐난했다.

매체는 여권 인사들에 대해서도 "피장파장"이라며 비난했으나 직접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다.

다른 대외선전매체 '메아리' 역시 이날 대선을 앞둔 국내 상황을 언급하며 "상대방을 헐뜯는 비난전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여권에서는 서로 간 경제정책과 경력문제, 이전시기의 발언들, 군복무문제 등을 놓고 비난전이 가열되는가 하면 인신모욕적인 공격까지 벌어지며 얼굴을 붉히는 일도 흔하게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야권을 향해서는 "경쟁자들이 늘어난 것 만큼 싸움질의 도수도 높아가고있다"면서 "워낙 욕설과 흠집내기에서는 두번째라면 서러워할 막말장수들이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특히 윤 전 총장을 거론하며 "온갖 부정부패 의혹을 안고 있는 윤석열이 여전히 야권 유력후보 감투를 쓰고 있다"며 "이에 비위가 상한 '국민의힘' 인물들이 저마다 주먹질, 발길질을 해대는 통에 칼부림에 이골이 났다는 검찰 퇴물마저도 쩔쩔 매는 행태는 참 가관"이라고 비난했다.

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남한 언론을 인용해 윤 전 총장에 대한 야권 내 비난을 집중 거론했다. 매체는 윤 전 총장을 "낡은 보수"라고 비판한 유승민 전 의원의 발언이나 "선거 경험이 없어 미숙하다"고 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발언 등을 직접 소개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