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미일, '3국 외교차관협의회' 정례화 합의…셔먼 "北에 분명한 메시지"

최종건 "3국 차관, 대북정책 등 문제인식·방향성에 일치"
모리 "한일관계 개선 위해 한국과 의사소통 계속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7월21일 15:13
  •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15: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2017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만난 한·미·일 3국 외교차관은 21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북정책 등을 논의하고 앞으로 정기적으로 만나 3국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이날 오전 일본 도쿄 외무성 이쿠라 공관에서 '제8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를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최 차관이 공동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3국 외교차관은 이날 협의에서 한반도 문제와 지역·글로벌 정세 등 한미일 3국 간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왼쪽)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오른쪽),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21일 오전 일본 도쿄 외무성 이쿠라 공관에서 '제8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를 갖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7.21 [사진=외교부]

최 차관은 기자회견에서 최근 무산된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과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한미일 간, 특히 한일 간 협의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갈 것"이라며 "그동안의 실무 (협의) 성과를 바탕으로 현안 해결을 위해 (한일 양국이) 지속해서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을 만들어 내기 위해 양측이 만들어 놓은 성과를 바탕으로 좀 더 진전된 결과를 만드는 것은 지금부터의 일"이라고 강조했다.

최 차관은 이날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결과에 대해 "북한 문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며 "문제 인식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는 일치했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4년간 중단됐던 한미일 차관 협의의 재복원이라고 보면 된다"며 "앞으로 저와 셔먼 부장관, 모리 차관의 협의가 한미일 공조에 중요한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최 차관은 "한반도 비핵화는 긴 게임이다. 그것을 위해서는 한미일의 전략적 공조가 중요하다고 본다"며 "바이든 (미국) 정부가 외교에 방점을 두고 있는 만큼 북한의 반응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셔먼 부장관은 이날 협의를 통해 이뤄진 한미일 3국의 공조가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를 줬다며 "(3국의) 긴밀한 협력은 북한에 우리가 함께하고 있고 대북 정책에 있어 연대하고 있다는 매우 중요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미국은) 북한과 관여할 준비가 돼 있고 그들도 그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그들이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바라지만, 내 동료들에 따르자면 우리는 어느 정도 인내심을 발휘해야 한다. 너무 많이는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는"이라고 북미대화 재개에 여지를 남겼다.

그는 최근 한일 갈등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채 미국은 역내에서 이들 두 나라보다 더 좋은 친구를 갖고 있지 않다고 언급했다.

모리 사무차관도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한국 측과 의사소통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모리 차관은 한미일 협의회에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공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 이행의 중요성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에 의한 일본 납치 문제에 대한 이해와 협력을 요청했고, 두 차관의 지지 표명이 있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한미일 3국 차관은 역내 평화와 안정, 번영이 3국 공동의 이익이라는 공감대 하에 역내 관여를 위한 3국 간 공조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3국 차관은 미얀마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를 나누고,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3국 차관은 지역을 넘어 기후변화, 보건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있어서도 3국이 공유하는 가치를 기반으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인 협력 방안을 계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왼쪽)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오른쪽),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21일 오전 일본 도쿄 외무성 이쿠라 공관에서 '제8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를 갖고 있다. 2021.07.21 [사진=외교부]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