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논산시, 코로나19 확산 차단 위해 방역 강화

식당·카페 등 자가검사 키트 4천여개 지원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10:21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1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논산=뉴스핌] 권오헌 기자 = 충남 논산시가 전국적인 4차 대유행으로 인해 연장된 '논산시 맞춤형' 사회적 거리두기에 발맞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선제적이며 적극적인 방역 강화를 이어가고 있다.

시는 지난 1일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신속항원 자가검사 키트 5810개를 지원한 것에 이어 식당·카페 및 이·미용업 종사자에게 키트 4420개를 배부했다.

논산시가 전국적인 4차 대유행으로 인해 연장된 '논산시 맞춤형' 사회적 거리두기에 발맞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선제적이며 적극적인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사진=논산시] 2021.07.20 kohhun@newspim.com

지난 7일에는 시 보건소 방역요원 24명이 연무읍 일원 식당 284개소, 이·미용업소 53개소를 찾아 현장 검사를 진행했다. 15일부터는 소비자위생감시원과 함께 도시 중심부의 식당·카페와 이·미용업소 1천93개소를 방문, 키트 배부 및 사용법 안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해당 영업장의 종사자들에게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아 2주에 1회 PCR검사를 받을 것을 권장하는 등 음식점 등 집단시설 이용자 간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

이규화 시 위생지도팀장은 "코로나19의 4차 대유행이 심각해지며 시민의 걱정이 커지고 있는 만큼 보다 폭넓은 방역망을 펼칠 필요가 있다"며 "특히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영업장들을 대상으로 촘촘한 방역노력을 이어가며 선제적 확산방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kohh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