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도쿄올림픽] 세계 정상급 손님 없는 초라한 축제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11:34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11: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 오는 23일(현지시간) 개최하는 '2020 도쿄 하계 올림픽'을 두고 하는 말이다. 세계인의 축제로 통하는 올림픽이지만 일본을 찾겠다는 정상이 거의 없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일본 도쿄 시부야 스카이에서 바라본 올림픽 국립경기장. 2021.07.19 wonjc6@newspim.com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중국 관영 CGTN 등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 개막식에 맞춰 방문 의사를 밝힌 정상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유일하다. 그마저도 오는 2024년 파리 올림픽 홍보차 방문이라는 분석이 나올 정도다.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아닌 질 바이든 여사가 몇몇 당국자들을 이끌고 도쿄를 찾을 예정이다. 영부인은 개막식만 참석하는 등 짦은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 경기의 거의 대다수가 무관중으로 진행되면서 경기를 볼 기회가 없을 것이기 때문인다. 

실제로 질 여사의 도쿄 방문은 지난달에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는데, 당시에만 해도 백악관은 질 여사의 일정이 확정된 것이 아니라며 "무관중 행사로 방문의 실용성이 검토되고 있다"고 했었다. 한일 관계 회복을 위해 방문을 검토했던 문재인 대통령도 고사한 상황. 

최근 일본 외무성은 이번 올림픽에 방문할 정상급 인사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때 수준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리우 올림픽 때 현장을 방문했던 정상급 인사는 40여명. 당시에 지카 바이러스 유행으로 분위기가 위축됐는데, 올해는 델타 코로나19(COVID-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이보다 더 적은 인원일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 참고로 2012년 런던 올림픽 때는 약 80개국과 지역의 정상들이 찾았다.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에 개막식을 이미 일 년 연기된데다가 이처럼 가겠다는 손님이 거의 전무한 상황에서 후원사들도 등돌리고 있다. 전체 경기 750개 중 96.5%가 무관중으로 진행된다는 방침에 '오프라인 행사가 무슨 소용이냐'는 분위기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2020 도쿄 올림픽' 마스코트인 '미라이토와'(좌)와 패럴림픽 마스코트 '소메이티' 조형물 앞으로 마스크 쓴 남성이 보인다. 2021.07.16 wonjc6@newspim.com

NHK에 따르면 최고위 스폰서 기업인 도요타자동차는 자동운전 기능의 차량 시승 행사를 취소했다. 파나소닉, NTT, NEC 등 주요 기업들도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스폰서여서 일반 관중과 달리 경기장 출입이 가능하지만 코로나19 확산에 긴급사태 선언까지 내려진 상황이라 참석과 오프라인 행사 개최가 기업 이미지에 타격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인 것으로 추측된다. 

팬데믹에 출전을 고사한 유명 선수들이 많고, 선수촌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도쿄 올림픽이 사실상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양접시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큰 가운데 일본 여론도 악화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올림픽 개최를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60% 이상이란 여론조사 결과도 있다. 

도쿄 올림픽이 질병 사태에 지친 세계인들에게 즐거움과 희망의 메시지를 줄지, 일본 넘어 집단감염의 원인을 제공하게 될지는 앞으로 지켜봐야 할 듯 하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