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와 다른' 바이든, 백악관 방문한 메르켈 극진 예우

  • 기사입력 : 2021년07월16일 05:28
  • 최종수정 : 2021년07월16일 0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극진하게 환대했다. '미국 우선주의'를 전면에 내세워 동맹과 각을 세웠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기간 메르켈 총리와 어색한 신경전을 펼쳤던 것과는 극명한 대조를 보인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측은 이날 유럽 정상 중 처음으로 백악관을 방문해 정상회담을 가진 메르켈 총리에 대해 그야말로 특급 의전을 제공하며 예우를 갖췄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오전 미 해군 천문대 인근의 자신의 관저에서 메르켈 총리를 맞아 조찬을 함께 했다. 해리스 부통령이 관저에 외국 정상을 초대, 손님맞이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오후 백악관 집무실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단독및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합동 기자회견을 갖는 일정을 소화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취재진에게 메르켈 총리를 오래 전부터 잘 알고 지냈다면서 "개인적인 친구이자, 미국의 대단한 친구"라고 치켜세웠다. 메르켈 총리 역시 "내가 미국과의 우정에 얼마나 큰 가치를 두는 지 말하고 싶다"면서 이날 회담을 통해 양국 우호 관계가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후 메르켈 총리와 만찬까지 함께 한다.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을 방문한 외국 정상과 만찬을 함께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백악관을 방문했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은 각각 바이든 대통령과 햄버거와 크랩 케이크를 메뉴로 간편한 오찬을 함께 한 바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5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집무실에서 정상회담을 갖기에 앞서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메르켈 총리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환대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사뭇 대조적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기간 미국 우선주의, 유럽 동맹과의 관계 재설정,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분담금, 기후변화 대처 등을 놓고 메르켈 총리와는 불편한 관계를 유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3월 자신의 취임후 처음으로 백악관을 방문한 메르켈 총리에게 시종일관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당시 백악관 취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던 메르켈 총리가 어색한 분위기를 누그러뜨리기 위해 "악수를 할까요"라고 물었는데도 이를 외면했을 정도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후 "미국이 돌아왔다"고 외치며 동맹 복원을 강조해왔다. 바이든 정부의 외교 기조는 전통적인 동맹관계를 복원, 미국의 글로벌 리더십을 회복하는 한편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한 공동전선을 형성하는데 두고 있다. 

오는 9월 퇴임을 앞둔 메르켈 총리를 백악관으로 초대, 극진히 예우하는 것도 트럼프 시대와 차별되는 바이든 정부의 외교 및 동맹 정책 기조를 전세계에 각인시키고 중국에 대한 공동대응을 다지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