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질 바이든 여사만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바이든 불참"

  • 기사입력 : 2021년07월14일 01:53
  • 최종수정 : 2021년07월14일 01: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오는 23일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대신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가 참석키로 했다.  

백악관은 13일(현지시간) 퍼스트 레이디인 질 바이든 여사가 미국 국가대표팀을 이끌고 도쿄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다고 발표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동행하지 않는다고 확인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지난 4월 백악관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바이든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참석을 요청한 바 있고 이후 회담 과정에서 직접 참석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등을 감안,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도쿄 올림픽 개막식 불참을 결정한 바 있다. 

비행기에 탑승하는 질 바이든 여사.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