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단독] 강동화 대표 "인터파크 매각은 치열한 경쟁 속 소멸되지 않기 위한 선택"[전문]

강 대표 13일 오후 임직원에게 보낸 사내 메일 통해 매각 추진 배경 밝혀

  • 기사입력 : 2021년07월13일 18:59
  • 최종수정 : 2021년07월13일 18: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강동화 인터파크 대표이사는 인터파크 매각 추진 사실이 알려진 뒤인 13일 임직원에게 보낸 CEO 메시지를 통해 "20년간 일궈온 인터파크 서비스가 소멸되지 않고 더욱 파괴력을 갖춘 새로운 모습으로 시장에 등장하기 위한 선택"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강 대표는 이날 오후 5시30분께 임직원에게 보낸 사내 메일을 통해 "쿠팡의 IPO(기업공개)와 이베이의 매각을 전후해 e커머스 시장에서는 사업자들간의 합종연횡이 본격화되고 있고 시장에 거대한 자본이 투입되면서 커머스 시장의 게임룰이 완전히 달라졌다"고 진단하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강동화 인터파크 대표이사. 2021.04.22 yooksa@newspim.com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그동안 이익을 창출하고 이를 기반으로 성장해야 한다는 철학에 기반해 사업을 진행해 왔다"며 "하지만 현재와 같이 바뀐 게임룰이 작동하는 경쟁상황에서는 이러한 기조를 유지하는 것이 장기적인 성장의 관점에서 더이상 유효하지 않다"며 매각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강 대표는 "우리는 지금 우리 사업과 서비스를 보다 큰 폭으로 성장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드는 파트너를 찾는 과정을 거치고 있는 것"이라며 "우리 역시 혼자의 힘이 아닌 연대와 결합을 통해 자본력과 경쟁력을 보강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적합한 파트너를 찾게 될 경우에는 새로운 공간에서 직원 여러분들의 고용안정이 담보될 수 있도록 우선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 대표는 매각 기준을 충족하지 않으면 팔지 않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만약 우리의 기준을 충족하는 파트너가 없다면 그 때는 다시금 우리의 모습을 재정비하고 호흡을 가다듬어 우리만의 길을 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강 대표의 메시지 전문.

임직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대표이사 강동화 입니다.

임직원 여러분께서 접하신 갑작스러운 소식에 대하여 그 배경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쿠팡의 IPO(기업공개)와 이베이의 매각을 전후해 e커머스 시장에서는 사업자들간의 합종연횡이 본격화되고 있고 시장에 거대한 자본이 투입되면서 커머스 시장의 게임룰이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우리는 그동안 이익을 창출하고 이를 기반으로 성장해야 한다는 철학에 기반해 사업을 진행해 왔지만, 현재와 같이 바뀐 게임룰이 작동하는 경쟁상황에서는 이러한 기조를 유지하는 것이 장기적인 성장의 관점에서 더이상 유효하지 않습니다. 우리 역시 혼자의 힘이 아닌 연대와 결합을 통해 자본력과 경쟁력을 보강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현재 타진하고 있는 매각을 포함한 변화에 대한 모색은 치열한 경쟁환경 속에서 20년 넘게 우리가 일궈온 서비스를 지속시킬 뿐만 아니라 더 크게 도약시킬 수 있는 힘을 갖추기 위한 최적의 대안을 찾기 위함입니다. 우리 인터파크 서비스가 소멸되지 않고 더욱 파괴력을 갖춘 새로운 모습으로 시장에 등장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변화의 가장 중요한 방향이며 우리가 나아갈 길을 선택하는 최우선 기준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 우리 사업과 서비스를 보다 큰 폭으로 성장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드는 파트너를 찾는 과정을 거치고 있는 것입니다. 적합한 파트너가 찾아지게 될 경우에는 새로운 공간에서 직원 여러분들의 고용안정이 담보될 수 있도록 우선적으로 고려할 것입니다.

하지만, 만약 우리의 기준을 충족하는 파트너가 없다면 그 때는 다시금 우리의 모습을 재정비하고 호흡을 가다듬어 우리만의 길을 가게 될 것입니다.

어수선하고 불투명한 미래에 답답함이 느껴지실 수도 있겠습니다만, 우리가 모색하는 변화는 우리 인터파크 서비스의 지속을 전제로 하며 동시에 서비스를 더 나은 모습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것이기에, 현재 우리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고 앞으로도 이용할 고객들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데 일체의 불편함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마음에 새겨주시기 바랍니다.

고객들에게 제공되는 서비스의 연속성을 담보하기 위해서 여러분들께서 하고 계시는 각자의 일도 변함없을 것임을 잊지 말아 주시고 현재 하시고 계신 일 그대로 각자의 자리에서 맡은 바 최선을 다해주기를 부탁 드립니다.

코로나19의 위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임직원 여러분들 모두 건강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