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이재명의 과반 득표를 막아라…與 대선 본경선, 관전 포인트는

과반 득표자 안 나오면 1·2위 결선투표, 후보 합종연횡 전망
새로운 인물 부각도 관심, 70년생 박용진·관록의 추미애 주목

  • 기사입력 : 2021년07월11일 18:09
  • 최종수정 : 2021년07월11일 1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이 11일 마무리되고 이재명·이낙연·정세균·추미애·박용진·김두관 후보의 진검승부가 시작됐다.

9월 10일까지 이어질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을 통해 6명의 후보들은 당과 자신들의 경쟁력을 최대화해 내년 3·9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한 경쟁을 벌이게 된다.

민주당 대선후보 본 경선에서 눈 여겨봐야 할 점은 가장 앞서가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본경선에서 과반 이상의 표를 얻을 것인가 여부와 '이준석 열풍'에서 확인됐던 세대교체의 흐름이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도 힘을 발휘할 것인지가 될 전망이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들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TV조선, 채널A 공동 주관 TV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부터 정세균, 이재명, 양승조, 박용진,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최문순 후보. 2021.07.08 photo@newspim.com

◆ 결선투표 시 반 이재명 연대 효과, 불확실성 커진다

민주당 예비경선은 이재명 vs 반 이재명 구도였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제외하고 예비후보들은 앞서가고 있는 이 지사의 주요 정책인 기본 소득과 기본 주택 등을 검증하는 등 공격을 집중시켰다.

본 경선에서는 후보들이 이 지사에 대한 공세가 더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는 이 지사가 본 경선에서 과반 이상의 득표를 하면 결선투표 없이 민주당의 대선후보로 확정되지만, 과반 투표를 성공하지 못하면 결선투표가 실시되기 때문이다.

1,2위 후보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결선투표의 성격상 반 이재명 연대가 자연스럽게 형성된다. 결선투표가 실시될 경우 이 지사가 승리를 자신할 수 없게 된다. 이에 따라 이 지사의 경우 결선 투표를 거치지 않고 대선후보로 선출될 수 있는 과반 득표가 최대 목표인 반면, 나머지 후보들은 이 지사의 과반 득표 저지가 일차 목표가 될 전망이다.

이 지사가 앞서 나갈 경우 과반 득표를 막기 위한 각 후보들의 단일화 등 합종연횡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민주당 전당대회의 여러 경우의 수가 생겨나는 셈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박용진 의원kilroy023@newspim.com

◆'이준석 열풍' 세대교체, 민주당에도 불 것인가…박용진 성적은

정당의 대선 경선을 통해 새로운 지도자급 인물이 탄생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현재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앞서가고 있는 이재명 지사 역시 지난 2017년 대선 경선을 통해 이름을 알리고 이후 경기도지사 선거로 전국적인 인물로 발돋움한 바 있다.

이번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을 통해서도 부각되는 인물이 나올지 관심사다. 우선 현재 거론되고 있는 여야 대선주자 중 가장 어린 70년대생 박용진 의원이 어느 정도의 파괴력을 가질지 주목된다.

이준석 열풍에서 확인됐듯이 세대교체의 민심은 존재한다. 박 의원은 이같은 세대교체의 흐름을 민주당에도 가져오려 하고 있다. 다만 아직은 바람이 거세지 않은 모습이다.

박 의원은 한 때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전 대표에 이어 3위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1,2위와 격차가 큰 상황이 유지되고 있다. 강경 친문의 지지를 받고 있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 밀리는 조사도 최근 이어지고 있다. 박 의원이 본 경선에서 70년생 대선주자의 저력을 보여줄지 관심사다.

[파주=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photo@newspim.com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갈등으로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를 키웠다는 거센 비판을 받았던 추미애 전 장관의 선전 여부도 주목된다.

추 전 장관은 5선 관록의 중진의원으로 민주당 대표와 법무부 장관을 지낸 경험 많은 인물로 세대교체를 상징할 수는 없다. 나이도 1958년생으로 만 63세다.

그러나 그동안 추 전 장관은 유의미한 대선주자로 자리매김하지는 못했다. 민주당 대선주자 중 유일한 여성인 추 전 장관이 이번 경선에서 개혁성을 매개로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거나 1위를 위협할 만한 성적을 낸다면 향후에도 당 주류인 친문계의 지지를 바탕으로 큰 정치적 역할을 할 가능성이 크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