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오늘의 정치뉴스] 7월 2일(금) 조간 리뷰

이재명,오늘 출마 기자간담회

  • 기사입력 : 2021년07월02일 08:03
  • 최종수정 : 2021년07월02일 0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9명 주자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여권 최고 유력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화상회의 어플리케이션 '줌'을 통해 비대면 기자간담회를 가집니다.

이 지사는 전날 공식 출마선언도 사전 제작된 영상을 통해 비대면으로 간소하게 했습니다. 이 지사는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행보 등에 대한 언론의 질문에 답을 할 예정입니다.

야권 주자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야권 최고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외부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습니다. 장모 관련 선고가 나오는 날이어서일까요.

윤 전 총장 측은 장모 관련 법원픠 판결에 대해 장모 측 법률대리인들이 입장을 낼 예정이며, 윤석열 캠프에서는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을 예정이라고 공지했습니다.

윤 전 총장의 경쟁자 또는 대항마로 떠오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동아일보는 이날 최 전 원장이 야권 인사에게 "고민할 시간을 달라. 먼저 한 번 찾아뵙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최 전 원장 역시 대선 도전 결심을 굳혔다면 서둘러야겠죠.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한 야권 대선주자들의 움직임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9명의 후보가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공명선거·성평등 실천 서약식 및 국민면접 프레스데이에 참석하고 있다. 2021.07.01 kilroy023@newspim.com

<주요 헤드라인 뉴스>

문 대통령 도쿄올림픽 참석 조율 중이지만... 靑 "日 태도 변화 없이는 불참"/한국일보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일관계 개선을 모색하려던 문재인 대통령이 개막식에 불참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청와대는 한일정상회담 등 확실한 유인책이 없는 한 일본 방문에 따른 실익이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연이은 비서관 사표로 靑민정라인 초비상 "업무공백 우려"/머니투데이
청와대가 민정수석실 비서관들의 연이은 사의 표명으로 곤혹스러운 분위기다. 최근 청와대의 인사검증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민정 업무에 공백이 생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떠나는 에이브럼스 "코로나 속 한국 주둔, 운 좋았다"/국민일보
이임을 앞둔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1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코로나19 상황에서 세계 그 어느 곳보다 안전한 한국에 주둔하게 돼 운이 좋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년8개월 간의 임무를 마친 에이브럼스 사령관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수여하며 사의를 표했다.

박수현 靑수석 "김외숙 책임론? 때가 있고 절차가 있다"[뉴스업]/노컷뉴스
여야 대권 주자들이 속속 출마 선언하고 있죠. 남은 임기가 1년도 남지 않은 청와대 분위기는 어떨까요? 최근에 인사 관련 논란도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게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KAI 해킹때 文대통령 동선도 털렸다"/동아일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올해 두 차례 북한 소행으로 추정되는 해킹 공격을 당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우리 군의 첫 국산 전투기 'KF-21 보라매' 전투기 출고식 관련 세부 일정과 동선이 담긴 극비 문서도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단독]최재형, 野인사에 "고민할 시간달라"… 이준석, 黨원로에 "입당 설득해달라"/동아일보
대선 출마를 고심 중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최근 한 야권 인사에게 "고민할 시간을 달라"며 "먼저 한 번 찾아뵙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 출사표를 낸 데 이어 최 전 원장도 이르면 다음 주 야권 인사들과 접촉을 시작할 것으로 알려져 야권이 대선 경선 구도에 미칠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독한 질문'엔 입 닫은 이재명·이낙연…싱거웠던 첫 국민면접/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이 1일 '국민면접'을 열어 9명의 대선 예비후보 진용을 처음 선보였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잘못으로 부동산 정책을 꼽으며 "뼈아프다"고 했다. 다만 이재명 경기지사 등 유력 주자들이 당내 성비위 사건과 '조국 사태' 같은 민감한 질문에는 답변을 회피해 경선 흥행을 위한 '독한 질문'이라는 애초 콘셉트와는 거리가 멀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가 인사이드] 기본소득 한 수 접은 이재명, 성장에 무게 둔 이유/뉴스핌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내년 대통령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대표 브랜드인 기본소득 정책은 톤다운하는 대신 성장과 공정에 대한 신념을 피력했다. 이 지사는 지난 1일 오전 SNS를 통한 비대면 출마선언에서 "대전환의 위기를 경제재도약의 기회로 만드는 강력한 경제부흥정책을 즉시 시작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싸움닭서 해결사로…90% 공약이행 내세워 "이재명은 합니다"/한겨레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선 도전은 두번째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뒤 급박하게 치러진 2017년 대선을 앞두고 당시 기초단체장(성남시장)이었던 그는 '공정한 나라'를 세우겠다며 도전장을 내밀었다. 당시 1등 주자인 문재인 후보를 따라잡아야 하는 추격자에 불과했지만 이제는 정치적 위상부터 달라졌다.

[정가 인사이드] 반(反)이재명 연대 속내는 '결선 투표 대역전극'/뉴스핌
'결선 투표에서 2위를 노린다.' 여권 대선주자 1위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를 제외한 나머지 캠프에서 논의되는 '필승 전략'이다. 지난 20대 대선 당시 친문 당원 사이에서는 이재명 지사의 가정 불화와 연예인과의 스캔들에 대한 조롱이 유행했다. 이 지사가 유력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과 대립하는 구도가 완성되면서는 그 강도가 날로 심해졌다.

'라이벌 이재명' 빅데이...윤석열은 '맞불' 대신 '숨고르기'/한국일보
"이제 국민의 윤석열로서 새 걸음을 내딛습니다. 오직 공정과 상식으로, 대한민국의 위대한 국민 여러분과 함께 걷겠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일 페이스북에 쓴 글이다. '공식 대선주자'가 된 지 이틀째인 이날 윤 전 총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만 모습을 드러냈다.

윤석열 캠프 본격 가동… 국민의힘 인사들과 연쇄 접촉 계획/조선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가 1일 캠프 좌장 격인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전날 국회 기자실을 돌며 인사를 했던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주요 인사들과 회동 일정을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준스톤' 대변인단 "정권교체 위해 벽돌이라도 나르겠다"/연합뉴스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에서 생존한 최후의 4인은 2일 치열한 경쟁을 뚫고 대변인단에 합류했다는 환희를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동시에 정권교체라는 당면 과제를 목전에 둔 제1야당의 '입'이 되는 것에 대한 부담감도 털어놨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