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이임 한미연합사령관에 보국훈장 수여...'호신문장환도' 선물

"재임 동안 한미동맹 더 굳건하게 발전하고 한반도 평화 유지"
에이브람스 한미연합사령관 이임, 라케머라 신임 사령관 2일 취임

  • 기사입력 : 2021년07월01일 16:22
  • 최종수정 : 2021년07월01일 16: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이임하는 로버트 에이브람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수여했다.

또 이임 선물로 '호신문장(호랑이 장식의) 환도'를 전했다. 경기도 무형문화재 출신이 제작한 환도로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한국 이름인 우경수라는 이름을 새겼다. 

지난 2018년 11월 취임한 에이브람스 사령관은 2년 8개월 임기를 마친 뒤 2일 이취임식에서 폴 라캐머라 신임 한미연합사령관에게 지휘권을 넘겨줄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이임하는 에이브람스 한미연합사령관 서훈식에 참석했다. [사진=청와대] 2021.07.01 nevermind@newspim.com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서훈식을 열었다. 이후 오찬도 함께 하며 에이브람스 연합사령관의 노고를 격려하고, 신임 라캐머라 사령관을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에이브람스 사령관 재임 기간 동안 한미동맹은 더 굳건하게 발전했고, 9.19 군사합의 이행,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긴장이 완화되고 평화가 유지되는 큰 성과가 있었다"며 "'우병수(禹柄秀) 장군'이라는 한국 이름까지 갖고 주한미군 사령관, 한미연합 사령관, 유엔군 사령관의 세 가지 직책을 성공적으로 완수한 에이브람스 사령관의 노고를 치하한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신임 라캐머라 사령관에게 "한국 최전방에서 근무한 경험도 있고, 한반도 안보정세를 잘 아는 분이 신임 사령관으로 부임하게 되어 기대가 크다"며 "전작권 전환과 용산기지 반환과 같은 한미동맹 현안들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한국군과 긴밀한 소통으로 성과를 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서훈식에 함께한 아퀼리노 인도태평양 사령관에게 "늦었지만 인도태평양 사령관 취임을 축하하며,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많은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에이브람스 사령관은 "한국 방위에 기여하는 에이브람스 가업을 물려받았다"며 "아버지는 1953년 6·25전쟁에, 큰 형은 1962년 비무장지대에서, 둘째 형은 1993년부터 95년까지 미2사단장으로 근무했고, 장인과 매형도 한국에서 근무했다"는 인연을 강조했다. 이어 "주한미군과 그 가족들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세계 그 어느 곳보다 안전한 한국에 주둔하게 되어 운이 좋았다"는 언급도 했다.
 
신임 라캐머라 사령관은 1990년대 말 DMZ에서 인접한 곳에서 근무한 경험을 공유하며 "해외근무로 가족과 떨어져 지낸 날이 많았는데, 이번에 한국에서 가족과 함께 근무하게 되어 기쁘고, 전임 에이브람스 사령관의 바통을 이어받아 동맹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아퀼리노 인도태평양 사령관은 "역내 평화에 한미동맹은 핵심축(Linch-pin)이라면서 오늘 자리를 통해 한미동맹이 강한 이유를 알겠다"며 2018년 10월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문 대통령과 찍은 사진을 보여주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에이브람스 한미연합사령관에게 선물한 호신문장환도 [사진=청와대] 2021.07.01 nevermind@newspim.com


 
한편 문 대통령은 이임 에이브람스 사령관에게 선물로 증정한 '호신문장환도'를 직접 보여주면서 설명했다. 무형문화재 환도장이 제작한 호신문장환도(虎身紋裝環刀)는 조선시대 환도를 본떠 만든 작품으로, 칼코등이에 호랑이 모습을 장식한 환도라는 의미이고, 조선시대에 공이 있는 장군에게 칼을 하사했다는 점을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가족을 일컫는 '식구'라는 우리말은 한집에서 함께 살면서 끼니를 함께하는 사람이라는 뜻인데, 생사고락을 함께 하는 사람을 뜻하기도 한다"며 "식구가 되는 뜻깊은 자리를 통해 한미동맹이 더욱 발전하리라 믿는다"며 오찬을 마쳤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