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아기에서 유니콘으로 성장한다"…중기부, 트위니 등 기보 특별 보증 20개사 선정

트위니,핏펫 등 20개 예비유니콘 기업 선정
지난달 예비유니콘 직방, 유니콘 기업 등극

  • 기사입력 : 2021년07월01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7월01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트위니, 핏펫 등 중소기업 20개사가 기보 특별보증을 최대 100억원까지 받을 수 있게 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1년도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참여기업 20개 사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벤처 강국을 구축을 위해 추진한 '케이(K)-유니콘 프로젝트'의 2단계 사업으로 최종 선정기업은 기술보증기금의 기술 특별보증으로 최대 100억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산업용 물류 로봇을 제조업체인 트위니의 자율주행 물류 배달 차량 모습 [자료=트위니] 2021.07.01 biggerthanseoul@newspim.com

2021년도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최종 선정기업들의 평균 업력은 5.6년으로 지난해 평균 매출은 140억원, 고용인원은 70명으로 나타났다.

기보 기술·사업성평가 A등급 이상이 70%(14개)를 차지할 정도로 매우 우수한 기업이 많았고 평균 투자유치액은 222억원, 평균 기업가치는 107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아기유니콘200에 참여했던 기업이 올해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에 선정돼 주목을 받기도 했다. 산업용 물류 로봇을 제조하는 '트위니'의 경우, 일년만에 일자리창출과 투자유치 등 성과와 미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반려동물용 건강검진 도구 등 반려동물 생애주기 서비스를 제공하는 '핏펫' 역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와 함께 중기부가 2019~2020년 아기유니콘200 및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에 참여한 97개 기업(아기 40개, 예비 57개)의 성과를 분석한 결과, 많은 기업들이 참여 이후 후속 투자유치, 매출 향상, 일자리 창출 등 높은 성과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97개 참여기업 중 과반이 넘는 50개 기업이 총 1조1872억원의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 참여기업 중 '뤼이드'는 '손정의 비전펀드'에서 2000억원을 지난 5월 유치했고, 부동산 정보업체인 '직방'은 지난달 벤처투자기관간 구주(舊株)거래를 통해 기업가치를 약 1조 1000억원으로 인정받으면서 유니콘기업으로 등극했다. 

기업공개(IPO)와 인수합병(M&A)을 통해 회수(Exit)에 성공한 기업들도 있었다. 지난해 '하나기술'과 '엔젠바이오'가 코스닥에 상장했으며 올해에는 '피엔에이치테크', '제주맥주'도 코스닥 상장사로 이름을 올렸다. 참여 기업 가운데 '크로키닷컴'은 카카오에 지난 4월 인수합병됐다.

또 아기유니콘200 참여기업들의 경우 평균 매출액이 작년 대비 약 150% 가량 상승했으며,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참여기업들의 경우 50%가량 확대되는 등 매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아기유니콘200 참여기업들은 신청 당시보다 830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했고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참여기업들도 2556명의 신규 고용을 일궈냈다.

이옥형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과장은 "K-유니콘 프로젝트가 창업기업의 유니콘기업 고속 성장에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것이 증명됐다"며 "앞으로도 아기유니콘이 예비유니콘으로, 예비유니콘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