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CDC 국장 "백신접종자 마스크 착용 여부, 지역당국이 정할 문제"

  • 기사입력 : 2021년07월01일 09:19
  • 최종수정 : 2021년07월01일 09: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백신 접종자여도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 것과 관련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각 주정부와 지방자치단체 판단에 맡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30일(현지시간) NBC방송과 인터뷰한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우리는 지방 정책입안자들이 그들 지역의 환경에 맞는 정책을 만들어야 할 것을 줄곧 얘기해왔다"며 "CDC의 입장은 백신 접종을 마쳤다면 국내에 나돌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에 안전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CDC는 2차까지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이라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하고 있다. 미국 내 대부분의 주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 조치가 해제됐다. 

그러나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최근 세계 92개국에 확산하면서 마스크 착용 지침 개정이 필요한 것이 아니냐란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백신의 효능을 떨어뜨릴 수 있는 만큼, 백신 접종자여도 실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지침을 지켜줄 것을 촉구했다.

월렌스키 CDC 국장은 세계 대다수의 인구가 백신을 맞지 못했기에 WHO는 그러한 맥락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NYT) 자체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1차 백신 접종률은 54%, 2차 접종률은 46%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