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박정호 SKT 대표 "7월 이후 SKT투자회사 해외주주 구체화"

애플·HBO 등 미디어콘텐츠 협력 긍정적으로 평가
"리드 헤이스팅스 만날 때"...넷플릭스와 협력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06월28일 19:02
  • 최종수정 : 2021년06월28일 19: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가 다음달부터 본격적으로 해외 주주를 신설투자회사의 경영진(보드진)에 초청하기 위해 나선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의 기업분할로 신설되는 SKT신설투자회사의 해외 주주 구성 역시 이르면 다음달 이후 윤곽이 잡힐 전망이다.

박정호 사장은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과 통신3사 CEO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다음달 4일 미국의 독립기념일을 기점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 등을) 풀게 되면 새로운 글로벌 주주들과 대면미팅을 하려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사장은 "아직 분할 심사 중이어서 많은 얘기를 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아무래도 출장은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 같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박정호 SKT 사장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과 통신3사 CEO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말하고 있다.

이어 11번가 내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설치에 대해서는 "SKT 포인트와 연계한 맴버십 형태의 무료배송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며 "글로벌 스토어의 성공을 보면 아마존과 한국의 이커머스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 지에 대한 다음 단계를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KT는 오는 7월 11번가에 국내용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를 오픈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사장은 미디어콘텐츠 사업에 대해선 "애플과 HBO도 가시화되고 있다"며 "차차 이야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SK브로드밴드와 넷플릭스의 망 사용료를 둘러싼 소송 결과를 두고서는 "모든 것이 결정난 것은 아니지만 넷플릭스에 아시아 콘텐츠가 중요해지고 있어 이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와 만날 시점이 된 것 같다"며 "소송 결과가 미팅 분위기를 더 좋게 만들 수 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한편 글로벌 OTT와의 미디어콘텐츠 협력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애플TV+와 HBO 맥스 등을 언급하며 "현재 가시화되고 있는 부분이 있어 차차 이야기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