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김부겸 총리에 쏟아진 '벤처업계 희망사항'

벤처기업 간담회…제2의 벤처붐 확산 논의
스타트업 위한 신용상품 지원 등 요구 봇물

  • 기사입력 : 2021년06월28일 17:57
  • 최종수정 : 2021년06월28일 18: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오승주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벤처기업 대표들과 함께 제2벤처붐 확산과 차세대 유니콘 육성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벤처 기업인들이 창의와 열정을 가지고 도전해 예비 유니콘을 육성하고, 제2의 벤처붐을 확산하자는 취지에서 열렸다.

앞선 경제단체(6월 3일), 중소·중견기업(6월 10일), 노동계(6월 21일) 등 연이은 국무총리의 경제계 소통 행보의 일환이다.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으로 투자를 유치, 국내 및 해외 시장을 개척해 유니콘의 꿈을 향해 노력하고 있는 벤처 기업인과 산업은행, 무역협회, 벤처기업협회 등 지원기관, 관계부처가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글로벌 스타트업 박람회인 ''넥스트라이즈 서울'' (NextRise 2021) 개막식에 참가업체의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2021.06.28 pangbin@newspim.com

총리실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로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난해 벤처투자액은 10년 전에 비해 4배 성장한 4조3000억원에 달한다.

김 총리는 "벤처기업인들의 성장 지원과 함께 리스크 관리 어려움을 해소하겠다"며 "투자-성장-회수-재투자가 선순환을 이룰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제2벤처붐 지속을 위해 SW(소프트웨어) 분야에 이어 신산업 분야에 대해 인력 수요 분석을 바탕으로 종합적인 인력 공급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함꼐 우수인력 유입을 위한 스톡옵션제도 정비, 창업자가 안정적으로 기업을 경영할 수 있도록 복수의결권 제도 입법화, 중간회수 시장 활성화(M&A 및 세컨더리펀드) 등 지속가능한 벤처 생태계 조성을 위한 보완 대책을 세워 조속한 시일 내 발표할 계획입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벤처기업 지원과 벤처 생태계 활성화, 유니콘 기업 육성 등 다양한 건의를 했다.

스타트업을 위한 융자·신용상품 지원과 스타트업 고용정책관련 예산 확대 ▲정부출자 모태펀드 운용기간 연장 ▲핀테크 스타트업과 은행과 상생 환경 조성 ▲정부 R&D 지원사업 기업 현금부담금 완화 ▲공공 클라우드 시장 규제 완화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등 정부에 대한 지원 요구가 쏟아졌다.

참석한 각 부처에서는 벤처기업 육성 및 스케일업·해외진출 지원 등 건의사항에 대해 벤처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고, 간담회 등 업계와 소통도 강화할 것을 약속했다.

fair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