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백악관 "의회가 인프라 투자와 예산 조정 동시 처리해야"..투 트랙 강조

  • 기사입력 : 2021년06월26일 03:44
  • 최종수정 : 2021년07월08일 14: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백악관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프라 투자 법안 협상안과 함께 '미국 가족 계획' 법안을 함께 처리하는 '투 트랙' 방안을 지지하고 있다고 25일(현지시간) 거듭 확인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민주당 키어스틴 시너마 상원의원에게도 인프라 투자 법안과 함께 미국 가족 계획 법안 등에 대한 예산 조정 절차 법안을 처리하는 방안에 대한 입장을 강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악관은 의회가 두 법안을 동시에 처리하기 위한 시간표를 결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4일 백악관에서 공화당과 민주당의 초당파 의원 10명을 만난 뒤 이들의 중재안을 토대로 합의가 이뤄졌다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2조3천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발표했지만, 공화당의 반발을 감안해 이날 초당파 의원들이 마련한 1조2천억 달러 규모의 협상안을 수용했다. 

그는 다만 이번 합의에서 제외된 인적 인프라 투자와 '미국 가족 계획' 에 대한 법안이 예산 조정 절차를 통해 의회에서 통과돼야 두 법안에 서명하겠다면서 '투 트랙'  추진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2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초당파 상원의원들과 인프라 법안 중재안 논의를 마치고 걸어나오면서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