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 "초당적 인프라 투자 계획 합의"..1조2천억달러 규모

  • 기사입력 : 2021년06월25일 05:30
  • 최종수정 : 2021년06월25일 05: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취임후 역점사업으로 추진해온 인프라 투자 예산안 협상이 타결됐다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인프라 투자 예산안 중재에 나섰던 공화당과 민주당의 초당파 의원 10명과 백악관에서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합의에 도달했다.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초당파적 노력"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초당파 상원의원 그룹이 합의해 마련한 인프라 투자 예산은 총 1조2천 달러 규모라고 밝혔다. 

이에따르면 향후 8년간 미국내 도로, 교량 등 사회간접자본에 1천90억달러가 투자되는 것을 비롯, ▲전력 인프라 730억달러 ▲철도 660억 달러 ▲브로드밴드 접근 사업 650억 달러 ▲대중교통 490억 달러 ▲항공 분야 250억 달러 등이 각각 투자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초 지난 3월말 '미국 일자리 계획'으로 명명한 2조2천500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민주·공화 상원의원들과 협상을 마친뒤 인프라 투자 계획 합의를 밝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나 야당인 공화당이 방만한 투자 계획과 대규모 증세를 문제 삼으며 강력한 저지에 나서면서 관련 법안 추진은 제동이 걸렸다. 

이후 민주당과 공화당의 중도파 의원들이 초당적 중재안 마련에 나섰고, 바이든 대통령도 이들과 협상을 통해 타협안 도출에 성공한 셈이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과 초당파 의원들의 중재안이 의회를 무난히 통과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과감한 인적 인프라 투자 지원을 요구하는 민주당 진보파 의원과 대규모 증세에 반대하는 공화당 강경파들로부터 협공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도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오늘 초당적 합의가 이뤄졌지만 아직 의회와 할 일이 많다"면서 "오늘 합의로 법안이 의회에서 최종 통과된다는 보장은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이번 인프라 투자 중재안과 함께 백악관과 민주당이 적극 추진하고 있는 지원 법안들이 함께 다뤄져야 법안에 최종 성명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