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이재명계' 박홍근, 경선 연기 불가 결정한 지도부에 "높게 평가"

"어느 한 쪽의 승리나 패배 아니다. 정권 재창출 간절함은 모두 같았다"

  • 기사입력 : 2021년06월25일 16:07
  • 최종수정 : 2021년06월25일 16: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를 지지하는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지도부의 대선 경선 연기 불가 입장에 대해 "당내 분란을 막으면서도 원칙에 입각, 국민과의 신뢰를 쌓으려는 최고위원회의 결단을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박홍근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의 결정은 국민과 당원 다수의 뜻 그리고 소속 의원과 출마자의 입장을 종합적이고 심층적으로 감안한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그동안 진행된 경선 연기 논쟁에 대해 "각자가 어떤 입장을 가졌든지간에 정권 재창출을 향한 간절함은 한결같았다"라며 "오늘의 당 지도부 결정은 결코 어느 한 쪽의 승리나 패배로 평가될 수 없다. 당초 누구에겐 유리하고 누구에겐 불리한 문제로만 접근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른 주자 지지자들과 주자에 대해서는 "더 이상의 소모적인 논란은 자제하고 함께 앞으로 나아갈 에너지를 모아야 할 때"라면서 "각 후보는 국민과 지지자들께 대한민국의 희망을 선사하는 미래비전을 놓고 생산적인 경쟁의 장을 당당하게 펼쳐가야 한다"고 요청했다.

또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서도 "비록 뒤늦게 결정한 경선 일정이지만, 차질없이 성과적으로 진행되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송영길 대표는 "경선 일정을 당헌대로 확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들 모두 당에 충정을 갖고 우리 대선 경선이 많은 국민의 관심속과 지지속에 성공하자는 마음으로 진지하게 토론했다"며 "상임고문단 6분과, 원외지역위원장협의회 토의 등에서도 원칙대로 가야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말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