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백혜련 "與 대선 경선 연기 반대, 어려운 때일수록 신뢰 지켜야"

"경선 연기시 당 신뢰 직격탄, 이재명 양보로 안돼"
"선거 전 180일은 강행 규정, 조정시 당헌 바꾸는 것"

  • 기사입력 : 2021년06월24일 09:17
  • 최종수정 : 2021년06월24일 0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당내 최대 쟁점으로 부상한 대선 경선 연기에 관해 "어려운 때일수록 기본과 신뢰를 지켜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특히 지지율 1위인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양보하라는 일각 의견에 대해서는 "1등 후보가 양보하면 되는 문제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백혜련 의원은 24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한 번도 (대선 당규를) 시행하지 않고 또 당헌을 바꾼다는 것은 당의 신뢰에 직격탄이 될 문제"라며 "지난 4.7 재보선 주요 패배 원인중 하나도 당헌을 바꿔 후보를 냈다는 분석도 많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도 양보할 것'이라는 당내 일부 주장에 대해서는 "경선 연기가 됐을 때 신뢰 문제에 대한 강력한 반발이 있을 수 있고, 이 지사 양보만으로 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추미애 후보와 박용진 후보도 원칙 고수 입장이 강한 것으로 안다. 전 후보가 합의해야 하는 문제다"라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2021.06.14 kilroy023@newspim.com

그는 이어 "정치인은 신뢰가 굉장히 중요한 지표다"라며 "대선은 미래 투표 핵심인데 그 판단 핵심은 신뢰"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지난해 8월 전당대회에서 대선 180일전인 오는 9월 10일까지 대선 후보를 선출하기로 특별당규를 의결한 바 있다. 다만 경선 후보 선출일은 '상당한 사유'가 있을 시 당무위원회 투표를 통해 조정이 가능하다는 예외 조항을 뒀다. 당지도부와 지자체장, 광역시도의원 등으로 구성된 당무위 소집은 전체 위원 중 1/3이 동의하면 가능하다.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후보 캠프는 당무위 소집을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백 의원은 "선거일 전 180일까지 후보 선출을 해야 한다는 규정은 당헌에 규정돼 있고 강행규정이다. 연기를 하려면 당헌을 개정해야하는 것"이라며 "당무위 의결은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가능한데, 상당한 사유라는 판단도 최고위 몫이다"라고 말했다.

또 백 의원은 "굉장히 갈등이 격화되는 양상인데, 이는 모든 쪽에 좋은 것이 아니다"라며 "최고위 결정이 내려진다면 모두 (원칙을) 수용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야당의 '뜨거운 감자'가 된 '윤석열 X-파일'에 대해서는 "김무성 전 의원 보좌관 출신 보수 성향 정치 평론가가 본인의 SNS에 글을 올리면서 시작된 문제"라며 "야권도 경선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야권 후보들 사이에서도 윤 전 총장 견제 의미로 만들어질 수도 있다"고 답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