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다시 송영길의 시간, 與 경선 연기 갈등 봉합·심화 기로

與 지도부, 오늘 일정안 검토 후 경선 연기 최종 결정
"지도부, 결단 피하다 당 분란 키우는 구조 만들어"
NY·SK계 "당무위 소집 요건 1/3 재적위원 모두 채웠다"

  • 기사입력 : 2021년06월25일 06:30
  • 최종수정 : 2021년06월25일 0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선 연기를 놓고 다시 리더십 시험대에 올랐다. 경선 연기를 놓고 어떤 결정을 내려도 '송 대표가 특정 후보를 지지한다' 공정성 시비를 피하기 어려워졌다.

현재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경선 일정 유지 의견을,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측과 정세균 전 총리 측은 경선 연기를 주장하고 있다.

송 대표는 대선경선기획단의 180일 규정을 뼈대로 한 일정 안을 25일 보고 받은 뒤 최고위 논의를 거친 뒤 경선 연기 여부를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당내 갈등은 깊어졌다. 최고위원들부터 경선 연기에 대한 의견이 갈려있고, 대선 주자들은 반(反) 이재명 연대가 공고해졌다. 당 내부에서는 "송 대표가 당내 분란을 키우는 당 구조를 만들고 있다"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회의 공개 여부와 관련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앞은 송영길 당 대표. 2021.06.22 kilroy023@newspim.com

◆당무위 소집 연판장까지…NY계·SK계 적잖은 당무위원 지지표

이낙연·정세균계 의원들은 지난 22일 의원총회 직후 곧장 당무위 소집을 요구하는 연판장까지 돌린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송영길 대표가 의총이 끝나갈 무렵 "최고위에서 결정하겠다", "이낙연 전 대표도 '180일 전' 룰대로 하자고 확실히 얘기했다"며 연기 거부 입장을 밝힌 데 따른 대응이다.

민주당 당규에 따르면 당무위원회는 당무 집행에 관한 최고 의결기관이다.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 최고위원을 포함한 당지도부와 당소속 광역자치단체장, 광역의원·기초의원 협의회 대표 등이 구성원이다. 당무위는 당대표 혹은 최고위원회가 필요하다고 인정하거나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 요구가 있을 시 대표가 소집하게 된다.

이낙연계와 정세균계 모두 적잖은 당 조직을 확보한 만큼 소집에 필요한 1/3 요구는 이미 갖춘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계의 한 의원은 "연판장을 돌린다는 것 자체가 1/3 요건을 채울만한 사람들을 이미 모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당 지도부는 당무위 소집 판단은 지도부 몫이라는 입장이다. 송영길 대표는 지난 23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특별 당규가 '상당한 이유'가 있을 시 당무위 의결을 통해 결정할 수 있다고 하지만 그 이유의 '상당성' 판단은 지도부 몫"이라며 "(이를 판단하지 못한다면) 당 대표는 왜 뽑았는가"라고 한 바 있다.

다만 적잖은 반발이 예상된다. 이해찬 대표 시절 최고위원을 지낸 인사는 "그동안 지도부는 최고위원회 차원에서 답이 나오지 않는다면 당무위와 같은 더 큰 단위의 의사결정기구 판단을 받았다"라며 "요건을 갖춰 소집을 요구하는데 이를 막는다면 그 자체로 분란 소지가 있다"고 전했다.

정 전 총리 측은 "송 대표가 독단적으로 최고위를 통해 당무위를 뭉개고 180일 규정을 강행한다면 너무 무리한 대응"이라며 "당무위를 열고 표결하면 깔끔하다. 송 대표도 부담을 덜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22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지지자 15만여명이 발기인으로 참여하는 '공명포럼'출범식이 열린 가운데 이지사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1.06.22 kilroy023@newspim.com

◆"경선기획단 먼저 출범 후 일정 확정 먼저 목소리 냈지만 宋이 듣지 않아"

앞서 경선 연기 필요성에 대한 논의는 지난 전당대회를 앞두고 물밑에서 흘러나온 바 있다. 특히 일부 의원은 전당대회 직후 송 대표에게 경선기획단의 조속한 구성 등 경선 일정을 미리 확정지어야 한다는 취지로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더좋은미래' 소속의 한 의원은 24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5월 초, 더좋은미래 차원에서 전당대회 직후 이미 송영길 대표에게 대선기획단을 먼저 구성하고 본격적인 경선 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라며 "지금은 너무 늦었다. 어떤 선택을 해도 당 지도부가 특정 후보를 지지한다는 오해를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지도부에 대한 성토도 하나둘 나온다. 당지도부가 머뭇거리다 갈등을 키웠다는 지적이다. 이재명계의 한 의원은 "지도부가 빨리 결단을 내려야 한다. 이렇게 계속 싸우는 모양새는 바깥에서 보기에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낙연계의 한 의원도 "진작에 경선기획단을 출범시키고 경선 일정에 돌입했어야 한다"며 "경선기획단 내부에서 활발한 룰 격론을 벌인 뒤 결론을 냈어야 했다"고 말했다.

한편 당지도부는 오는 25일 강훈식 공동대선경선기획단장이 마련해 온 '180일' 안을 놓고 검토한 뒤 최종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를 두고 송 대표가 사실상 현 180일 일정을 강행하기 위한 '명분쌓기'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강 의원이 지난 22일 "경선을 연기할 만한 상당한 사유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게 객관적 시각"이라고 말한 것도 갈등 불씨를 키웠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나선 이낙연 의원,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광재 의원(왼쪽부터)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06.22 kilroy023@newspim.com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